본문으로 바로가기
58272180 0372020022158272180 08 08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48737000 1582248755000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 ‘2조원’ 예상

글자크기

KISA, ‘2019 국내 위치정보 산업 동향조사’ 결과 발표

올 규모 1조 8418억원 전망… 지난해 대비 2500억↑

교통·물류 분야와 위치정보 융합 활성화 예상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민지 기자]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규모가 2조원에 다다를 것으로 전망됐다.

21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발표한 ‘2019년 국내 위치정보 산업 동향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국내 위치정보 산업 매출액 규모는 1조8418억원으로 전망됐다. 이는 지난해 매출액 1조5918억원보다 2500억원 증가한 수치다.

부문별로는 ‘대인·대물 위치추적 및 관제서비스’ 규모가 7386억 원(46.4%), ‘생활 및 엔터테인먼트 서비스’가 3,019억 원(19%) 순이었다.

응답자의 65.4%는 향후 1~2년 내에 ‘빅데이터 분석서비스’가 가장 활성화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빅데이터 분석서비스는 전체 산업에서 1%의 규모를 차지했지만, 매출액 증가율은 68.4%로 전년대비 가장 큰 폭으로 상승했다.

응답자들은 위치정보와 융합 발전할 분야로 ‘교통(41.8%)’과 ‘물류(40.0%)’를 꼽았다.

사업자들이 겪는 가장 큰 경영 애로사항은 ‘국내 법·제도 규제(21.1%)’와 ‘인프라 구축(16.2%)’ 등이었다.

특히 법·제도 규제와 관련해 ‘사업자 허가·신고(64.9%)’, ‘개인위치정보 수집·이용·제공시 동의 획득(39.1%)’ 부분에서 어려움을 토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들은 ‘공공 인프라 사업/R&D 과제 확대(34.6%)’에 대한 정부 지원이 가장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채승완 KISA 데이터안전활용지원단장은 “시장진입 규제 완화, 기업 맞춤형 컨설팅, 스타트업 지원 등을 통해 위치정보 이용 활성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하고 있지만 지속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1580개 위치정보 사업자를 대상으로 지난해 9월부터 12월까지 3개월간 진행됐다. 조사 보고서는 KISA 누리집에서 누구나 무료로 내려 받을 수 있다.

jakmee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