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6797 0202020022158266797 06 0601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59457814 false true true false 1582237177000 1582244660000 related

`미스터트롯` 결승진출자 후보 가려졌다, 임영웅 본선3차 眞 등극[종합]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김소연 기자]

'미스터트롯' 결승진출자 후보인 준결승 진출자가 가려졌다. 임영웅은 정통 트로트의 진수를 선보이며 본선 3차 진(眞)에 등극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TV조선 '내일은 미스터트롯'에서는 '트로트 에이드' 2라운드 경연이 펼쳐졌다. 팀 미션에 이어 에이스 전에서 대반전 결과가 나왔다.

먼저 팀 미션 1위 '패밀리가 떴다'에서는 김호중이 에이스로 나서 ‘천상재회’로 무대를 선보였다. 김호중은 자신의 무대에 팀의 순위가 바뀔 수도 있다는 엄청난 부담감에 평소답지 않은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노래가 진행될수록 감정이 격해져 음정이 불안정했다. 이에 박현빈은 "솔직히 가장 불안한 마음으로 들었다. 지금까지 완벽한 음정, 박자로 노래 했다. 어느 정도의 기대치가 있다. 이번 점수는 저도 궁금하다"라며 아쉽다는 반응을 보였다.

'사형제'의 에이스로 나선 김수찬은 ‘나팔바지’와 ‘아모르파티’를 부르며 흥 넘치는 무대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사랑과 정열'팀의 에이스 신인선은 한 편의 뮤지컬을 보는 듯한 무대를 꾸미며 ‘창밖의 여자’를 열창, 호평을 받았다.

팀 미션에서 5위로 꼴찌한 '트롯신사단'의 에이스 노지훈은 ‘어쩌다 마주친 그대’를 매혹적인 퍼포먼스와 함께 불러 여심을 사로잡았다. 조영수는 노지훈에 “첫 무대와 지금 무대를 비교하면 정말 많이 발전했다”며 “발전하는 거에 감탄할 수 있는 가수가 될 거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뽕다발'팀의 에이스 임영웅은 고 김광석의 '어느 60대 노부부 이야기'를 선곡해 기량을 아낌없이 드러냈다. 임영웅은 관객들에게 깊은 울림을 선사하며 마스터 총점 934점을 얻었다. 임영웅의 선전에 '뽕다발'은 1위였던 '패밀리가 떴다' 팀을 제치고 1위에 오르는 대반전을 보였다.

이날 진은 임영웅이 차지했다. 이에 1위 팀 '뽕다발' 류지광, 강태관, 황윤성은 전원 합격했다. 또 영탁, 김호중, 김희재, 신인선, 이찬원, 정동원, 장민호, 김수찬, 김경민, 나태주는 추가 합격하며 준결승 무대에 설 수 있게 됐다.

다음주 방송에서는 결승 무대로 가는 티켓을 잡기 위한 미션이 시작된다. 선배들의 곡으로 출연진이 어떤 무대를 선보일지 기대를 모은다.

ksy70111@mkinternet.com

사진| TV조선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