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5291 0042020022158265291 01 01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82218884000 1582219087000

문 대통령 "기생충 사회의식 공감...불평등 해소 성과 안 나 애 탄다"

글자크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을 비롯해 배우, 스텝을 청와대로 초청해 축하했습니다.

'기생충'의 사회의식에 공감한다면서 불평등 해소가 최고의 국정 목표라고 밝히고, 영화산업은 확실히 지원하되 절대 간섭하지 않겠다고 강조했습니다.

김영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봉준호 감독과 배우 송강호 씨를 비롯해 오스카 트로피를 네 번이나 들어 올린 주인공들이 청와대를 방문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박소담 씨는 제시카 송, 멜로디나 가사를 누가 정해준 거예요?]

[박소담 / '기생충' 배우 : 감독님이요. (시나리오에 있던 겁니다.)]

[봉준호 / '기생충' 감독 : 일본 관객들도 그걸 듣는다고 하네요.]

문 대통령은 영화 기생충이 보여준 사회의식에 깊이 공감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견고해진 불평등이 계급처럼 느껴질 정도가 됐다면서 불평등 해소를 국정 목표로 삼고 있지만 속도가 더뎌 안타깝다는 속내도 표현했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반대도 많이 있기도 하고 속 시원하게 금방금방 성과가 나타나지 않아서 매우 애가 탑니다.]

영화산업을 확실하게 지원하되 간섭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대목에서는 지난 정부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이 연상됐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하여튼 확실히 지원하겠습니다. 그러나 간섭은 절대 없을 것입니다.]

식사 장면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영화에서 빈부 격차의 상징으로 등장했던 '짜파구리'도 맛보기 메뉴로 포함됐습니다.

[문재인 / 대통령 : 제 아내가 우리 봉준호 감독님을 비롯해서 여러분들에게 헌정하는 짜파구리….]

[봉준호 / '기생충' 감독 : 작품에 대한 축하에서부터 한국 대중문화를 거쳐 영화 산업 전반에 걸친 또 여러 가지 언급을 거쳐서 결국 짜파구리에 이르기까지….]

문 대통령은 영화 기생충이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시기에 국민들에게 자부심과 용기를 줬다며 특별한 고마움을 표현했습니다.

YTN 김영수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