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4314 1082020022058264314 06 0601001 6.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204101000 1582204155000 related

'더 게임' 옥택연♥이연희, 불안 속 첫키스…임주환과 심리전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옥택연이 이연희를 지키기 위해 임주환과 신경전을 벌였다.

20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더 게임: 0시를 향하여' 19회·20회에서는 김태평(옥택연 분)과 구도경(임주환)이 서준영(이연희)을 두고 삼각관계에 놓인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서준영은 형사들과 함께 구도경을 잡기 위해 수사를 시작했고, 어린 시절 진짜 구도경을 살해하고 신분을 훔쳤다는 것을 확인했다.

특히 김태평은 구도경이 형사들을 몰살시킨다는 것을 알았고, '조현우 그 자식 때문에 여기 있는 모든 사람들이 죽는 거였어. 근데 왜 준영 씨는 거기 없는 걸까'라며 불안해했다.

이후 김태평은 "왜 죽였어. 앞도 제대로 못 보고 제대로 걷지도 못하시는 분을 왜 죽였냐고"라며 백선생(정동환)의 죽음에 대해 추궁했고, 구도경은 "살고 싶었나 보지. 넌 몰라. 죽어도 이해 못 해. 네가 볼 수 있는 건 고작 죽음 직전일 뿐이니까. 넌 네가 대단한 능력이라도 갖고 있는 줄 알겠지만 내 죽음은 내가 정해. 그때까지 살 거야"라며 쏘아붙였다. 김태평은 "아니. 네가 원하는 대로 절대 안 될 거야"라며 선전포고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 서준영은 아버지의 기일에 맞춰 묘지로 향했다. 구도경은 서준영 뒤쫓았고, '이렇게 널 보는 것도 올해가 마지막이겠지. 그렇게 다시 보게 될 줄은 꿈에도 생각 못 했어. 보는 것만으로 좋더라. 네가 날 위로해주는 것 같아서. 죽지 말라고. 살라고 하는 거 같아서. 친구를 죽였다는 죄책감에 수면제가 없으면 잠을 못 잤는데 널 보고 온 날은 편했어'라며 회상했다.

구도경은 매년 서준영이 아버지의 묘지를 찾아갈 때마다 몰래 따라갔던 것. 구도경은 '그래서 꿈을 꾸게 됐는지도 몰라. 나란 사람을 완전히 잊고 네 앞에 구도경으로 서면 널 더 가까이 볼 수 있지 않을까. 욕심이 났어. 하지만 그 욕심도 내 아버지의 과거가 발목을 잡았지. 모른 척할걸. 알아도 모른 척. 그 순간을 피할걸. 후회하고 또 후회했어. 그때 모른 척했다면 어땠을까. 그래도 사람을 계속 죽였을까. 널 볼 수 있어서 행복했는데'라며 후회했다.

이때 김태평이 묘지로 찾아왔다. 이후 서준영은 김태평과 함께 술을 마셨고, "확인하고 싶었어요. 아빠가 그렇게 죽었다는데 난 안 믿기더라고. 수사 기록을 봐도 이해가 안 돼. 근데 진짜로 알면 더 아플까 봐 그래서 못 보여줬어요"라며 고백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준영은 "그래서 알았어요. 죽음을 본다는 거 진짜 힘들겠다. 태평 씨가 갑자기 얼굴이 굳으면 '왜 그러지. 또 무서운 걸 봤나' 근데 날 보면 그냥 날 봐주는 거 같아서 좋은데. 내 죽음이 안 보여서 정말 불안하겠다. 너무 무섭겠다. 자기 때문에 내가 죽는다니까"라며 눈물 흘렸다. 김태평은 서준영에게 입을 맞췄고, "준영 씨는 현재만 봐. 무서운 건 나만 볼게요"라며 위로했다.

특히 김태평은 구도경이 서준영을 좋아하고 있다는 것을 눈치챘고, '신은 왜 나한테 죽음을 보게 했을까. 왜 당신 죽음만 못 보게 한 걸까. 그 사람을 왜 다시 보게 했을까. 당신은 왜 나 때문에 죽는지 생각했어. 그 사람을 보고 알았어. 간절히 원해도 죽을 만큼 애써도 둘 다 살 수 있는 방법은 없구나. 결국 둘 중 하나가 죽어야 끝나는 게임이라는 걸 그 사람을 보고 알았어'라며 생각에 잠겼다.

뿐만 아니라 구도경은 김태평이 서준영을 집에 데려다주고 나올 때까지 기다렸다. 김태평은 "내가 물었었지. 네가 원하는 게 뭐냐고. 확신이 필요했어. 널 죽여야 되는 이유. 내가 죽어야 하는 이유. 너. 네가 살기 위해서 죽였다고 했지? 난 지키기 위해서 죽일 거야"라며 서준영을 지키기 위해 살인을 계획하고 있음을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