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3913 0032020022058263913 02 021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201640000 1582201648000

시진핑 "한국에 깊이 감사…중한 국민 감정 깊어질 것"

글자크기

"각 분야 교류 강화…전략동반 관계 더 높은 수준 희망"

"中 강력한 질병 통제는 세계 보건에도 공헌"

중국 매체 "문 대통령, 중국 코로나19 대응 노력 적극 평가"

연합뉴스

문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통화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2020.02.20 송고]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0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에서 한국이 중국에 보인 호의에 감사의 뜻을 나타냈다.

20일 중국중앙(CC)TV에 따르면 시 주석은 이날 문 대통령이 걸어온 전화를 받고 "질병 발생 이래로 한국 정부와 각계가 중국 측에 위로를 전하고, 큰 도움을 준 것에 깊이 감사한다"고 밝혔다.

시 주석은 "대통령 선생께서 전화를 걸어와 위로와 지지 의사를 표명해 준 것은 한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 우정을 드러낸 것"이라고 말했다.

시 주석은 서로 중요한 이웃이자 협력 파트너인 한중 양국의 관계가 현재 양호한 발전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앞으로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욱더 높은 수준으로 발전시켜나가기를 희망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코로나19 극복 이후 양국 국민 간의 우호 감정이 더욱더 깊어지고 각 분야의 교류 협력이 한층 활발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 주석은 문 대통령에게 각고의 노력을 기울인 끝에 중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적극적인 변화'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국이 강력한 질병 통제 조처를 한 것은 중국 인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일 뿐만 아니라 세계 공공보건 사업에 공헌하는 것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코로나19 사태가 중국 경제에 끼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려 애쓰고 있다면서 이미 정한 올해 경제 발전 목표를 노력해 달성할 것이라고도 했다.

한편, CCTV는 문 대통령이 중국 측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을 적극적으로 평가하면서 계속해서 중국 측에 도움을 제공하고 싶다는 뜻을 피력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또 올해가 한중 관계 발전의 매우 중요한 한 해라고 지적하면서 양국이 각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해 관계를 더욱 발전시켜나가자고 강조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