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2507 0562020022058262507 03 03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94165000 1582194193000

한진 조원태 체제 흔드는 ‘조현아 연합군’

글자크기

KCGI 강 대표 “그룹상태 총체적 실패 / 전문경영인 필요… 조 전 부사장 참여 안해”

세계일보

조현아(왼쪽), 조원태


사모펀드 KCGI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의 경영 능력을 조목조목 지적하고 나섰다.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반도건설그룹과 함께 이른바 ‘반(反)조원태 연합’(주주연합)을 꾸린 강성부 KCGI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진그룹의 경영 상태를 ‘총체적 실패’로 봐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실패 원인으로 ‘오너의 독단적인 의사결정 구조’를 꼽으며 “한진해운 인수 감행과 같은 과거의 투자들이 잘못됐던 게 많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조원태 한진칼 대표이사가 된 2014년 이후 현재까지 누적적자가 1조7414억원에 이르고, 부채비율이 지난해 3분기 별도 기준 861.9%에 이를 정도로 심각하다”고도 말했다.

강 대표는 이러한 이유로 전문경영인 체제가 필요하다는 점을 수차례 강조했다. 아울러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경영 참여 가능성에 대해서는 극구 부인했다. 강 대표가 이날 공개한 주주연합의 한진칼 정관 변경안을 보면 이사직 상실 요건으로 ‘배임·횡령죄로 금고 이상의 형의 선고가 확정되고 3년이 지나지 아니한 자’로 돼 있다. 그러나 조 전 부사장이 집행유예를 받은 땅콩회항의 경우 이와는 관련이 없어 이사 자격 제한 요건에 해당되지 않는다. 강 대표는 기자들의 관련 질문에 “조 전 부사장이 경영에 절대 나가지 않는다는 주주들 간의 확약이 있었다”며 “아예 이 내용을 정관에 넣어 못을 박자는 얘기도 있다”고 밝혔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