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60107 0242020022058260107 01 0102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82187325000 1582187336000

文대통령 “송강호 출연작 중 ‘넘버3’ 제일 좋았다..성공 예감”

글자크기

文대통령, '기생충' 배우 및 스태프와 오찬

이데일리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20일 청와대에서 영화 ‘기생충’ 봉준호 감독, 배우 송강호 등과 오찬 전 환담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영화배우 송강호씨와 만나 “출연작 중 나는 제일 좋았던 게 옛날 무명시절 ‘넘버3’의 건달역할”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송씨가 주연한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 및 배우, 스태프를 청와대로 초대해 오찬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청와대 인왕실에서 진행된 오찬에서 송씨에게 “정말 연기가 굉장하더라. 크게 성공할 것 같은 예감을 받았다”라며 “그런데 경력에는 그게 잘 안 나오더라”라고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송씨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전혀 보지 못했던 연기를 하니 특이한 배우, 이상한 배우가 나타났다고 화제는 되긴 했다”라며 “그런데 한 20년이 넘다보니 ‘넘버3’라는 영화를 알 만한 사람은 아는데 젊은이들은 잘 모른다”고 웃었다.

오찬에서는 참여정부 시절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지냈던 이창동 감독에 대한 이야기도 나왔다. 봉 감독은 “저는 (시나리오를 쓰는)속도가 느리다”라며 “이준익 감독, ‘왕의남자’를 만든 이 감독님은 1년에 1개씩 쓰시는데. 저는 속도가 느려서, 그런데 이창동 감독님보다는 조금 빠르다”고 농담을 던졌다.

송씨는 여기에 “이창동 감독님을 얼마 전 뵙고 신작 얘기를 했는데, 제가 잘 되가느냐고 했더니 막혔다고 하더라”라며 “그러면 한 10년 간다”고 웃음을 보탰다.

봉 감독은 “이창동 감독님은 혼자 썼다가 혼자 없애버려서 아무도 이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를 본 사람이 없다”라며 “저는 그거 다 보고 싶다. 한 줄 한 줄이 예술”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혼자서 꾸역꾸역 쓰시다가… 도공이 그러잖느냐. 도자기 가마에서 굽다가 약간이라도 마음에 안 들면 깨버린다”라며 “우리가 보기엔, 그분이 폐기한 시나리오를 우리가 가져다 찍으면 엄청난 작품일 텐데”라고 아쉬워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