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7778 0092020022058247778 01 0101001 6.2.0-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169734000 1582169749000

고민정·윤건영, 野의 '文 탄핵' 공론화 맹공…"금도 넘어"

글자크기

靑 출신 고민정·윤건영, 최재성 의원과 기자회견

"탄핵, 정쟁 소재 아닌 국민 심판 결과…구태 정치"

"총선을 탄핵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건 매우 위험"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은 윤건영(왼쪽부터) 전 청와대 상황실장,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2020.02.20.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한주홍 기자 = 4·15 총선 출마 예정인 고민정 전 청와대 대변인과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은 20일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공론화에 맹공을 퍼부었다.

고 전 대변인과 윤 전 실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고 전 대변인은 "(야권은) 대통령이 선거중립 의무를 위반하고 지위를 이용해 선거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건데, 국정농단 조합은 기다렸다는 듯 검찰 공소장 이후 본격적으로 문 대통령 탄핵에 나섰다"며 "심재철은 대통령 탄핵 추진 의사를 거듭 밝히고, 국정농단 세력인 정홍원과 황교안은 대통령을 선거사범 취급한다. 곽상도는 문 대통령을 아예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고발한다고 한다"라고 날을 세웠다.

고 전 대변인은 "노무현 전 대통령을 대통령으로 인정할 수 없다며 탄핵을 도모했던 그들의 후예는 다시 그 역사를 반복하려 한다"며 "3년 전 탄핵 당한 국정농단 세력에 경고한다. 국민 동의 얻지 못한 반민주적 탄핵 기도가 어떤 결과를 맞았는지 되짚어봐라"고 강조했다. 나아가 "탄핵은 정쟁 소재가 아니라 국민 심판 결과"라며 "희망의 정치 하자고 말하는데 네거티브 정치, 구태 정치가 과연 대한민국에 희망을 보이는 건가"라고 자제를 촉구했다.

윤 전 실장도 "심재철이 두 번에 걸쳐 탄핵 운운한 것은 정말 염치없는 짓이다. 정치에도 금도가 있다. 넘어서는 안 될 선이 있는데 두 번이나 넘었다"며 "심각한 문제"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국민이 엄중히 판단할 것"이라고 목소리 높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미래통합당의 문재인 대통령 탄핵 발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은 고민정(왼쪽부터) 전 청와대 대변인, 최재성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건영 전 청와대 상황실장. 2020.02.20.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의원은 "오늘 또 심재철 의원이 총선 승리 후 탄핵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총선을 탄핵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건데 과거에 찾아보기 힘든 매우 위험한 발언"이라며 "좌시할 수 없다"고 했다. 이어 "(탄핵 카드가) 야권 전체의 목소리인지 확인할 방법은 없으나 분명한 건 구체적인 논의를 어디에선가 했다고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겨냥했다.

최 의원은 국회 윤리특위 제소 여부에 관해서는 "특위 제소를 넘어서는 일이다. 단순히 윤리특위 제소하는 차원의 문제를 넘어선다"며 "어떻게 총선을 탄핵의 발판으로 설정하는가"라고 비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ikime@newsis.com, hong@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