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7519 1112020022058247519 03 0305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68813000 1582175478000

[시그널] 강성부 "3자 연대, 강력한 법적 계약 깰수 없어···끝까지 갈 것"

글자크기

KCGI, 20일 미디어 간담회 개최

조현아·반도 측과 강력한 법적 계약 안흔들려

'도원결의' 맺은 것 굉장히 긴 시간 끝까지 완주

엘리엇과 다른 장기 투자자 구조조정도 없을 것

조원태 회장, 경영실패 책임지고 물러나야

서울경제
한진(002320)그룹 정상화를 위한 주주연합을 이끌고 있는 강성부 KCGI 대표가 3자 연합은 법적 계약을 맺고 있어 굉장히 긴 시간 동안 지속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경영 실패를 책임지고 경영 전반에서 완전히 물러나야 한다고 강조했다.

강 대표는 20일 서울 여의도 글래드 호텔에서 미디어 간담회를 열고 “3자 연합이 깨질 수 있다는 지적이 많은데 법적 계약으로 서로의 계약을 깰 수 없도록 명확하게 합의를 했다”며 “단기적 상황에 따라 쉽게 흔들릴 정도의 계약이 아니며 굉장히 긴 시간 동안 계약해 끝까지 완주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특히 강 대표는 “3월 한진칼(180640) 주주총회에서 승리하더라도 단기적으로는 한진그룹 재무구조 개선에만 최소 2년이 걸릴 것이고 영업 체질 개선에는 3년이 더 걸릴지도 모른다”며 “긴 시간 동안 끝까지 가기 위한 일종의 ‘도원결의’를 한 셈”이라고 강조했다.

강성부 대표는 KCGI를 향해 해외 헤지펀드 엘리엇 등에 비유하며 ‘먹튀’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도 정면 반박하며 장기 투자자임을 재차 강조했다. 그는 “엘리엇과 KCGI의 가장 큰 차이는 주요 펀드의 만기가 10년이 넘는 등 ‘타임 호라이즌’(참여 기간)이 굉장히 길다는 것”이라며 “사모펀드 중 최종 만기가 14년에 최대 20년, 락업(보호예수)이 1년 이상 걸린 펀드는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그는 “장기투자로 기업 체질을 개선해 기업가치가 올라간 부분에 대해 정당한 이익을 얻는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조현아 전 대한항공(003490) 부사장과의 연대로 ‘조현아 연합’으로 불리는 것에 대해서는 불만을 표시했다. 강 대표는 “언론 등에서 자꾸 ‘조현아 연합’이라고 하는데, 최대 주주인 우리(KCGI)가 자꾸 뒤로 빠지고 조현아 씨가 앞으로 나오는 부분에 약간 섭섭한 생각이 든다”며 “주주연합으로 불러 달라”고 말했다.

또 “주주연합은 회사의 발전과 효율 경영으로 가기 위해 어떻게 할 것이냐에 대해 화두를 던지는 역할”이라며 “(KCGI 활동이)사적인 영역으로 들어가 집안 내 싸움으로 변질되는 모습으로 많이 비치는데, 저희가 제시하는 회사의 장기적 미래와 비전에 대한 부분을 비중있게 봐줬으면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원태 회장에 대해서는 경영 실패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조원태 회장의 경영 기간을 비롯해 한진그룹의 총체적 경영 실패가 있었다”며 “누군가는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영 전반에서 물러나야 하는가라는 물음에는 “그렇다”고 강조했다.

특히 조 회장과 관련해 “델타항공이 (한진칼 지분 취득으로) 들어오고 나서 더 기고만장해졌다”며 “조 회장이 ‘KCGI는 대주주일 뿐’이라고 말하는 등 주주들과 소통이 매우 부족하다”고 비판했다. 이어 “(조 회장 등 경영진이) 우리가 요구한 것들을 커닝하듯 베껴서 내놓고 자기들 공인 양 호도하는 걸 보면서 실망을 했다”며 “갑자기 열심히 한다고 말하는 것을 믿을 수 없다”고 설명했다.

한진그룹 경영 문제에 관해서는 “전문경영인과 소유경영인의 싸움으로 볼 수 있는데, 서양은 대부분 기업이 소유와 경영이 분리된 전문경영인 체제를 채택함에도 국내에서는 재벌기업 대부분이 소유경영 체제를 채택해 거부감이 많은 것 같다”며 전문경영인 체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밖에 한진그룹에 대한 대규모 구조조정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개인적인 소신을 얘기하자면 기업을 한다는 것은 일자리를 만드는 것이지 없애는 일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 대표는 “올해 주총 분위기는 대세가 기울었다고 본다”며 “반드시 승리할 것이고 향후 임시주총 등은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
/강도원기자 theon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