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3422 0202020022058243422 06 0601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162945000 1582163050000 related

`욱토크` 보아 “13살 때 인터뷰, 애늙은이 같다고 욕먹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재은 인턴기자]

가수 보아가 13살 때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지난 19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는 올해 데뷔 20주년을 맞은 보아가 출연했다.

이날 '욱토크'에서는 보아의 데뷔 초 모습이 공개됐다. 데뷔 무대와 그 시절 인터뷰 영상이 나오자 보아는 자신의 앳된 모습에 부끄러워했다. 그러나 이내 "지금 봐서 창피한 거지 저 때는 행복했다"고 말했다.

특히 보아는 어린 시절 한 인터뷰에서 ‘TV에 나오면 13살 다운 생활은 잘 못 할 것 같다’는 질문에 "아쉽다"면서도 "두 마리 토끼를 다 잡을 수 없다. 한 마리 토끼라도 잡으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를 본 보아는 "어린 친구가 저렇게 말을 한다고 욕을 많이 먹었다"며 "저 이후로 제 입으로 '두 마리 토끼'를 이야기 한 적이 없다. 애늙은이 같다는 이유로 악플을 많이 받았다. 어른들과 생활을 하다 보니 빨리 성숙해졌다"고 이야기 했다.

당시 큰 상처를 받았던 보아는 3개월 후 방송된 인터뷰 영상에서 "어리게 보이려고 많이 노력하고 있다. 저 어려요"라고 말했다. 이에 현재의 보아는 "진짜 순수하게 어려 보이려고 인터뷰 때 ‘알아도 모르는 척’ 했다. 어린 나이에 얼마나 상처를 받았으면, 몇 개월 만에 대답이 바뀌었다. 지금 보니 안쓰럽다. 나한테 미안하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보아는 “10대 때는 시키는 거 하기, 20대는 하고 싶은 거 찾기에 바빴고, 30대 어떻게 잘해보일까에 열중했다. 저도 완벽하고 싶어서 발버둥 쳐왔다”며 “근데 30대가 돼서 많이 편해졌다. 어느 순간 ‘나도 사람인데 왜 나한테 관대하지 않는 거지?’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저는 저에게 관대해지기로 했다. 그러고 나니 삶의 질이 달라졌다. 여유롭고 맘도 편하다”고 고백했다.

한편, 보아는 지난 2000년, 만 13세의 나이에 'ID ; Peace B(아이디 : 피스 비)'로 데뷔했다. 이후 한국과 일본을 넘나들며 활발한 음악활동을 펼쳤고, ‘아시아의 별’이라고 불리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stpress1@mkinternet.com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