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7325 0232020022058237325 01 0101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51518000 1582151524000

김남국 "유시민, 누가 '노무현 정신' 따르는지 잘 아실 것"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지난 7일 국회 정론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입당 기자회견에서 '조국 백서' 필자인 김남국 변호사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김남국 변호사가 20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을 향해 "유 이사장께서도 제가 강서갑 출마하는 것에 동의하고 이의 없으실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누가 '노무현 정신'을 따르고 있는지, 저의 결정이 사심 없이 한 결정이라는 것, 그리고 왜 이렇게 행동하는지를 유 이사장께서는 누구보다 더 잘 아실 것이라 생각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8일 유 이사장은 유튜브 채널 '유시민의 알릴레오'에서 김 변호사가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지역구인 강서갑에 도전한 것에 대해 "정치를 시작하면서 당내 정체성을 둘러싼 당내 경쟁으로 정치를 시작하는 것은 본인을 위해 별로 현명한 것이 아니다"고 했다.


그는 이어 "내가 김 변호사라면 아주 센, 민주당으로서는 험지에 가서 패기 있게 붙을 것 같다. 좀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 변호사는 "(유 이사장이) 문자로도 비슷한 취지의 조언을 해줬다. 대학 때부터 존경하던 유 이사장께서 조언해주시고, 챙겨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변호사는 "제가 의사결정을 내리게 된 여러 사정과 상황을 자세히 모르고 이런 말씀을 하신 것으로 생각해서 장문의 글로 그동안의 모든 사정을 말씀드렸다"며 "이에 대해 유 이사장께서 특별한 말씀은 없었지만, 저의 결정이 정말 사심 없이 '노무현 정신'에 따른 것이라는 것을 충분히 이해하셨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했다.


이어 "제가 앞으로 가려고 하는 길이 아주 기본적인 상식과 도리에 맞는 길이라는 것을 너무나 자명하게 알고 계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국회의원'이라는 제 개인적인 욕심 때문에 출마하지 않았다"며 "우리가 더 나누고, 봉사하고 서로 함께 챙기고, 선을 행하는 것이 더 나은 사회를 위한 것이라는 믿음과 민주진보 진영의 영역을 더 넓히기 위해서 출마했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국회의원 되느냐 안 되느냐 이것과 상관없이 저는 국민과의 약속, 그리고 기본적인 상식과 도리에 따른 정치를 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