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602 0032020021958234602 05 0506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50993684 false true false false 1582118642000 1582118647000

고베에 석패한 수원 이임생 "이니에스타보다 염기훈이 돋보여"

글자크기
연합뉴스

작전 지시하는 이임생 감독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9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수원 삼성과 빗셀 고베의 경기. 수원 삼성 이임생 감독이 작전을 지시하고 있다. 2020.2.19 xanadu@yna.co.kr



(수원=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빗셀 고베(일본)와의 시즌 첫 경기에서 석패한 프로축구 K리그1 수원 삼성의 이임생 감독은 "안드레스 이니에스타보다 염기훈이 더 돋보였다"며 선수들을 격려했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1차전에서 고베에 0-1로 졌다.

연봉이 350억원에 달하는 세계적인 미드필더 이니에스타를 앞세운 고베는 수원의 단단한 수비에 고전했다.

그러나 후반 45분 이니에스타의 침투 패스가 발판이 된 후루하시 쿄고의 결승 골로 수원에 패배를 안겼다.

비록 졌지만, 이 감독은 동계훈련에서 갈고닦은 수비 조직력에 만족감을 표하며 선수들을 칭찬했다.

그는 경기 뒤 기자회견에서 "이니에스타라는 좋은 선수와 패스와 기술이 좋은 자국 선수들을 보유한 고베도 우리를 상대로 많은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면서 "상대에게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는 우리 전술은 계획대로 잘 먹혔다"고 자평했다.

연합뉴스

인사하는 염기훈과 이니에스타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19일 경기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G조 수원 삼성과 빗셀 고베의 경기. 수원 삼성 염기훈(오른쪽)과 빗셀 고베 이니에스타가 경기가 끝난 후 인사하고 있다. 2020.2.19 xanadu@yna.co.kr



그러면서 "오늘은 이니에스타보다 염기훈의 경기력이 더 돋보였다고 생각한다"고 힘줘 말했다.

이 감독은 "다만, 마지막 1~2분을 못 버틴 부분은 아쉽다"면서 "하지만 이것도 축구의 한 부분이다. 남은 시간 전북 현대와의 정규리그 개막전을 잘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중앙수비수 헨리에 대해서는 "첫 경기를 무난하게 치렀다"고 평가하면서 "계속 활약해 K리그에서 최고의 수비수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편, 결승 골을 넣은 후루하시는 "수원이 공간을 잘 내주지 않아 경기를 풀어가기가 어려웠다"면서 "작은 찬스를 득점으로 연결해서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a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