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4240 0292020021958234240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82115940000 1582115962000 related

'한밤' 스토브리그 조한선, "가족과 함께 본 드라마는 처음… 아들은 박은빈 팬"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김예솔 기자] '스토브리그' 조한선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19일에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서는 '스토브리그'의 드림즈 선수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조한선은 "얼떨떨했다. 이렇게 주목 받아본지도 오래 됐고 워낙 과분한 사랑을 받아서 어떻게 해야될 지 모르겠다"라고 소감을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조한선은 "인성 쓰레기냐, 원래 성격이냐라는 얘길 많이 들었다. 그만큼 역할에 많이 몰입하신 것 같다"라며 "임동규는 들판에 풀어 놓은 야생마 스타일이었다. 나는 원래 순한 양 같은 스타일이다"라고 말했다.

OSEN

조한선은 임동규와 자신의 싱크로율을 50%라고 이야기했다. 하지만 순식간에 임동규 버전으로 다시 이야기하며 "100%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조한선은 야구 연습도 많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한선은 김태균의 루틴을 직접 몸으로 연습하며 따라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필 큐레이터는 "조한선하면 '늑대의 유혹'의 반해원을 빼 놓을 수 없다"라고 물었다. 조한선은 "그 사이에 배우 조한선을 떠올릴 수 없는 건 연기가 부족했던 것 같다. 나 혼자 쌓이는 필모그래피라면 의미가 있을까라는 고민을 많이 했다"라고 말했다.

조한선은 "나는 주연, 조연의 의미가 크게 중요하지 않았다. 한 작품의 한 인물을 맡을 수 있다는 게 감사했고 끈질기게 파고 들 수 밖에 없었다"라고 말했다.

OSEN

조한선은 "가족들과 다함께 본 드라마는 처음이었다"라며 "아내는 내색을 전혀 하지 않는다. 아들은 박은빈씨 팬이고 아이들은 임동규 나쁘다는 말만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스토브리그'의 명품 조연 3인방의 인터뷰가 공개 됐다. 하도권, 차엽, 홍기준이었다. 차엽은 "나이 지긋한 어르신들이 웬만하면 계약하라고 하시더라"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홍기준은 "형이 회사를 다니는데 관심이 없다. 하지만 이번에 연락이 왔다. 잘 보고 있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이에 유재필 큐레이터는 형에게 메시지를 남기라고 말했다. 그러자 하도권이 옆에서 배경음악을 깔아줘 웃음을 자아냈다.

OSEN

하도권은 서울대 성악과 출신으로 10여년 동안 뮤지컬 배우로 활약한 배우다. 하도권은 "고생을 많이 했다. 그 열매가 여기서 열리는 것 같아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홍기준은 7년 동안 러시아에서 연극 공부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차엽은 "경제적인 것도 그렇고 오디션 보는 것도 힘들어서 연기를 포기했다"라며 "연기할 때 고민도 많이 한다. 배우로 남아있길 잘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hoisoly@osen.co.kr
[사진 :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캡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