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717 0722020021958233717 04 0401001 6.1.7-RELEASE 72 JTBC 0 true false true false 1582112940000 1582117942000

일, 크루즈 하선 시작…'추가격리 없이 귀가조치' 논란

글자크기

500명 1차 하선, 격리 없이 집으로

크루즈선 내 79명 추가 감염…일본 내 확진 700명



[앵커]

크루즈 선에 남아있는 승객들도 오늘(19일)부터 배에서 내리기 시작했습니다. 배에 격리된 지 2주 만입니다. 윤설영 특파원 연결하지요.

윤 특파원, 오늘 내릴 사람들은 다 내렸습니까?

[기자]

네, 하선은 오늘 오전 10시 반쯤부터 시작해서 오후 5시에 일단 완료가 됐습니다.

첫날 500명 정도가 내려왔는데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고 또 같은 방에 확진자가 없었던 사람이 1차 하선 대상이 됐습니다.

남아 있는 우리 국민 8명 가운데 현재까지 한 명이 하선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앵커]

다들 각자 집으로 간 거죠?

[기자]

그렇습니다. 추가 격리조치 없이 자유롭게 집으로 돌아갔는데요.

리포트를 보겠습니다.

배에서 풀려난 승객들은 짐 가방을 끌면서 발걸음을 재촉했습니다.

크루즈선 선착장 앞에는 버스가 여러 대 대기하고 있습니다.

배에서 내린 승객들은 저 노란색 버스를 타고 이동하게 됩니다.

승객을 태운 버스가 선착장을 빠져나옵니다.

버스 한 대를 따라가 봤습니다.

20분 정도를 달려 버스가 도착한 곳은 요코하마역.

마스크를 한 승객 10여 명이 버스에서 내립니다.

[요코하마시 관계자 : 요코하마역 아니면 택시, 어느 쪽을 이용하시겠습니까?]

승객들을 태운 버스가 계속해서 도착하고 있습니다.

이곳 요코하마역에서 각자 버스나 전철, 신칸선 등을 타고 전국 각지로 흩어지게 됩니다.

[승객 A씨 : 일단 고속버스터미널로 가서 점심을 먹고, 고속버스를 타고 직행으로 집이 있는 시즈오카역까지 가려고 합니다.]

검사에서 음성이 나왔지만 나중에라도 양성으로 바뀌는 건 아닌지 불안은 여전합니다.

[승객 B씨 : 이번 주에는 계속 집에 있으려고 합니다. 그다음에 온천여행을 가려고 했는데 여러분에게 폐를 끼치지 않도록…]

[앵커]

근데 이렇게 추가 격리를 안 한 건 우리나라나 미국하고는 좀 다른 거죠.

[기자]

2주 동안 격리 생활을 했고, 또 음성판정을 받았기 때문에 추가 격리는 필요 없다는 게 후생노동성의 설명입니다.

하지만 과연 적절한 대응이냐는 우려의 목소리가 계속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와타 겐타로/재해파견의료팀·선내조사 투입 : 어느 손잡이, 어느 카펫, 어디에 바이러스가 있는지 전혀 모르는 상태로 마음속 깊이 무섭다고 생각했습니다. 이건 코로나19에 감염돼도 어쩔 수가 없는 상황 아니냐고 진심으로 생각했습니다.]

[앵커]

그리고 마지막으로 크루즈 선 감염자 수는 오늘 더 늘었다면서요.

[기자]

오늘도 추가 감염자가 79명이 더 나왔습니다.

배 밖에서도 홋카이도와 가나가와현 등에서 5명이 확진됐습니다.

이로써 일본 국내 감염자는 크루즈선 확진자를 포함해서 700명을 넘었습니다.

[앵커]

잘 들었습니다. 요코하마항에서 윤설영 특파원이 전해드렸습니다.

(영상그래픽 : 김정은)

윤설영 기자 , 김영석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