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3150 0772020021958233150 06 0601001 6.1.8-RELEASE 77 텐아시아 56433246 false true false false 1582110223000 1582110257000 related

‘지푸라기’ 신현빈 “전도연의 작은 배려, 내겐 크게 다가왔다” (인터뷰)

글자크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텐아시아

배우 신현빈.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신현빈이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로 전도연과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9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지푸라기’에 출연한 배우 신현빈을 만나 영화와 연기 활동에 대해 이야기를 들어봤다. 이 영화에서 신현빈은 주식 투자 실패로 빚더미에 앉은 주부 미란 역을 맡았다.

신현빈은 이번 영화에서 전도연과 호흡을 맞췄다. 전도연은 이 영화에서 어두웠던 과거를 지우고 새 삶을 살고 싶은 술집 사장 연희 역을 맡았다.

신현빈은 전도연에 대해 “든든했고 내가 편하도록 배려줬다. (촬영하며) 곳곳에서 감사하고 내게 자극이 되는 순간들이 있었다”고 고마워했다. 이어 “상대배우로 연기하면서 전도연 선배의 에너지도 분명 느꼈다”고 말했다. 영화에서 미란은 연희에게 많이 의지한다. 신현빈은 “미란이 연희에게 갖는 마음, 의지하고 믿는 그런 마음과, 내가 전도연 선배에게 의지하는 마음이 실제로 맞닿아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고 털어놨다.

신현빈은 전도연과의 촬영 에피소드도 전했다. 그는 “극 중 미란이 연희와 처음 만나는 장면을 촬영할 때다. 전도연 선배는 내 연기를 가장 가까이서 보는 분이기도 하지 않나. 내가 그 상황이나 감정에 집중하는 게 보이셨나 보다. 내가 편하게 시간을 갖고 잘할 수 있게 따로 (스태프들에게) 얘기도 해주셨다. 그런데 그런 걸 내색하지 않았다. 대놓고 얘기하면 내가 오히려 더 신경쓸까봐 그러신 것 같다. 그런 배려들이 작지만 크게 느껴졌다”고 말했다. 또한 “연기를 가르쳐주거나 알려줘서 내가 뭔가 배웠다기보다 선배를 보면서 여러 가지 생각을 하게 됐고 자연스럽게 배워가게 됐다. 좋은 의미로 자극을 받았다”고 덧붙였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주연했다. 19일 개봉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