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2650 1082020021958232650 08 0804001 6.1.8-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107679000 1582107687000

'라스칼' 김광희, 드래곤X 향해 "기세 좋던데 저희한테는 져주길" [인터뷰]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라스칼' 김광희가 드래곤X를 향한 남다른 각오를 드러냈다.

19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1라운드 3주차 젠지 대 한화생명이 맞붙었다. 젠지는 2대 0으로 한화생명을 제압하며 4승을 달성했다.

젠지는 라인전부터 한화생명을 압박하며 이득을 굴려나갔다. 특히 파괴적인 한타력으로 손쉽게 승리했다.

이날 라스칼 김광희는 1, 2세트 오른을 선택하며 든든한 탑라이너 역할을 충실히 수행했다. 김광희는 경기후 인터뷰에서 "깔끔하게 이겨 기분이 좋다"며 "다음 경기 드래곤X인데 저만 잘하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다음은 라스칼 김광희 인터뷰 전문이다.

> 오늘 경기에서 이긴 소감은?

깔끔하게 이긴 것 같아서 기분 좋다.

> 4승을 찍으며 다시 승리 기세를 이어갔다 느낌은?

아무래도 다음경기가 드래곤X인 만큼 오늘 경기가 승패에 따라서 다음 경기에 영향을 준다. 깔끔하게 이긴거 같고 팀 사기도 끌어 올린 것 같다. 좋다.

> 오른 픽을 2번 연속 선보였다 배경은?

저희 팀이 오른픽을 쓰면서 '라이프' 김정민이 오른 서폿을 잘하고 '비디디' 곽보성도 잘쓴다. 오른은 3라인을 돌릴수 있어 벤픽상 좋은 픽이다. 그러다 보니 두 판 연속 오른을 하게 됐다.

> 큐베를 만났다. 탑라인전은 어땠나?

오른 대 모데카이저 구도로 두 판했는데 오른이 할만한 라인전이었다. 라인전이 잘 된 것 같다.

> 솔킬이 인상적이었다. 상대가 탑에 많이 힘을 줬는데 어떻게 버텼는지

솔킬 땄을 때 생각보다 제가 더 세서 당황했다. '어라 이게 한 번에 죽네'라는 생각이 들었다. 팀원들은 ' 나이스 나이스'라고 칭찬해줬다.

어차피 오른은 1차 타워가 깨져도 상관없어서 탑에 전령을 풀었어도 편하게 생각했다.

>다음 경기는 드래곤X팀이다. 친정팀인데 각오는?

아무래도 드래곤X가 4승으로 전승하면서 기세가 좋다. 특히 신인 선수들이 잘하던데 '케리아' 류민석과 친하다. 잘 되는 거 보니까 좋다.

하지만 저희한테는 졌으면 좋겠다. 최근 혁규형과 민석이 드래곤X 봇듀오가 잘해주고 있는데 저희 봇듀오가 더 잘해줄 것으로 생각한다. 저만 잘하면 이길 것 같다.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는데 집에서 보고 있을 팬분들에게 한마디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빨리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돼서 현장에서 팬분들하고 만나고 싶다.

tvX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사진=tvX 최지영 기자
보도자료·기사제보 tvX@xportsnews.com

▶tvX는 No.1 엔터테인먼트 미디어 엑스포츠뉴스의 영상·뉴미디어 브랜드입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