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9838 0182020021958229838 09 0902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82099918000 1582111685000

[사진은 말한다] 울고있는 축산인, 1988년 7월 20일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비가 내리는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한 청년이 상의도 입지 않은 몸으로 눈물을 흘리고 있었다.

청년은 축산업협동조합원 500여 명과 함께 '미국산 소고기 수입 반대'를 외치다 경찰과 충돌해 웃옷이 다 찢어지고 짓밟혔다. 그는 "나를 폭행한 경찰은 즉각 나와서 사과하라"며 울부짖고 있었다.

청년의 접근을 한 발짝도 허용하지 않는 전경의 방패 앞에서 그의 외침은 무력했다. 국민 여론을 수렴하는 국회의사당이지만 청년의 외침은 빗속에서 공허하게 흩어졌다.

당시 여의도광장은 현재의 서울시청 앞과 광화문광장처럼 시위 천국이었다.

이날 점심을 먹고 시위대 옆을 지나가다가 청년의 절규를 듣고 달려가 찍은 사진이었다.

[전민조 다큐멘터리 사진가]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