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305 0032020021958224305 02 02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091888000 1582101651000 related

정부 "감염병 위기단계 격상은 대구·종로구 역학조사 후 협의"

글자크기
연합뉴스

정은경 본부장 '의심환자 강제처분, 의료기관은 할 수 없다'
(청주=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본부장)이 19일 오후 충북 청주시 질병관리본부에서 코로나19 국내 발생현황 및 확진환자 중간조사 결과 등 정례브리핑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0.2.19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정부가 현재 감염 경로가 불분명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들에 대한 역학 조사 이후 감염병 위기 단계 격상 여부를 협의하겠다고 밝혔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종로구에서 진행 중인 29번째, 30번째 환자 발생, 접촉자 발생(조사), 아니면 감염 경로에 대한 조사 결과와 대구의 조사 결과를 면밀히 분석하고 (위기 단계 조정 여부를) 협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방역당국의 감염병 위기 경보는 '경계' 수준이다.

감염병 위기 경보는 관심-주의-경계-심각 4단계로 구분되는데, '경계'는 '국내 유입된 해외 신종 감염병이 제한적으로 전파'하는 상황 등에 해당한다.

앞서 정부는 국내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나온 지난달 20일 위기 경보 수준을 '관심'에서 '주의'로 한 차례 올렸고, 일주일 뒤 확진자가 4명으로 늘어나자 '경계'로 한 단계 더 올렸다.

위기 경보를 '경계'로 높인 것은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가 유행했을 때 이후 처음이다.

이날 기준으로 국내에서 확인된 코로나19 환자는 총 46명이다.

방역당국은 역학 조사를 통해 이들의 감염 경로를 추적하고 있지만, 최근 발생한 29번 환자(82세 남성, 한국인), 30번 환자(68세 여성, 한국인), 31번 환자(61세 여성, 한국인)는 정확한 감염원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

ye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