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24269 0022020021958224269 05 0508002 6.2.0-RELEASE 2 중앙일보 48100912 false true true false 1582091808000 1582092101000

프로농구 최하위 오리온 추일승 감독 자진사퇴

글자크기

"시즌 도중 사퇴해 미안한 마음"

스타 출신 김병철 코치 감독대행

중앙일보

추일승 오리온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추일승 감독이 자진 사퇴했다.

오리온은 19일 "추일승 감독이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혀 사의를 수용하고 김병철 코치가 남은 시즌 감독대행을 맡기로 했다"고 밝혔다. 오리온은 올 시즌 12승29패로 최하위인 10위에 머무르고 있다. 남은 시즌은 김병철(47) 코치가 이끈다.

2011년 오리온 지휘봉을 잡은 추 감독은 2015~16시즌 팀을 챔피언결정전 우승으로 이끌었다. 2013년 선임된 김병철 코치는 1997년 오리온 창단 멤버로 2001~02시즌 팀의 통합 우승 주역이다.

추 감독은 "시즌 도중 사퇴하게 돼 구단과 선수단에 미안한 마음이 크지만 후배들에게 길을 열어주고자 결심했다"며 "그동안 응원해주신 팬들과 묵묵히 따라와 준 선수단, 아낌없이 지원해준 구단 관계자 모두에게 감사하다. 앞으로 오리온의 선전을 기원한다"고 작별인사를 남겼다.

피주영 기자 akapj@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