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5555 1072020021958215555 05 0506003 6.1.1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58698946 false true true false 1582077600000 1582077619000

[스포츠타임] ‘EPL 무패+UCL 챔피언’ 리버풀, 아틀레티코 늪 수비에 울었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천하의 리버풀도 아틀레티코 ‘홈에서’ 철벽 수비를 뚫지 못했다. 점유율은 높았지만 효율이 없었다. 일단 1차전에서는 아틀레티코 늪 축구에 울었다.

리버풀은 19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완다 메트로폴리타노에서 아틀레티코와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을 치렀다. 2차전까지 180분 경기지만, 1차전을 0-1로 내주고 시작했다.

디에고 시메오네 감독은 4-4-2 포메이션에 간격을 좁게 세워 유럽을 호령했다. 전성기 시절에는 바르셀로나와 레알 마드리드로 꼼짝하지 못했다. 최근에 앙투앙 그리즈만 이탈로 최전방 화력 공백이 생겼지만 수비적인 전술은 여전했다.

리버풀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팀이자 지난 시즌 챔피언스리그 우승 팀이다. 아틀레티코 원정이지만 무승부 혹은 승리에 무게가 쏠렸다. 하지만 뚜껑을 열어보니 아틀레티코 수비는 생각보다 더 견고했다.

아틀레티코는 경기 시작 4분 만에 골망을 흔들었다. 세트피스 혼전에서 틈을 놓치지 않았고, 사울 니게스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동점골이 필요했던 리버풀은 볼 점유율을 올리며 아틀레티코를 상대했는데, 67% 점유율에 유효슈팅은 0개였다.

정말 늪이었다. 아틀레티코는 최대한 리버풀 공격을 사이드로 몰아냈다. 허리 간격을 최대한 좁혀 리버풀 볼이 바깥에서만 돌게 했다. 리버풀은 막강한 화력을 절반만 사용한 채 아틀레티코에 무릎 꿇은 셈이다.

골을 더 넣었으면 좋았지만, 일단 아틀레티코는 소기의 성과를 냈다. 리버풀에 원정 골을 내주지 않고, 2차전을 치르게 됐다. 안필드 원정에서는 홈 경기보다 더 수비적인 자세로 임할 공산이 크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