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08516 0432020021958208516 02 0201001 6.1.7-RELEASE 43 SBS 57858643 true true true false 1582064439000 1584505840000 related

31번 환자 동선 공개…'병원 · 교회 · 호텔' 잇따라 폐쇄

글자크기
<앵커>

어제(18일) 확인된 31번 환자는 확진 판정 전까지 열흘 넘게 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교통사고로 최초 입원했는데, 고열 증세를 보였지만 해외여행 간 적도 없고 기존 환자와 접촉도 없었다며 코로나19를 의심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해당 병원은 물론 입원 기간 두 차례 다녀왔다는 대형 교회, 호텔 등에 비상이 걸렸습니다.

손형안 기자입니다.

<기자>

대구 수성구에 있는 한 한방병원입니다. 병원 출입이 전면 통제된 가운데, 보호 장구를 착용한 직원들이 방역을 위해 건물 안으로 진입합니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31번 환자가 이곳 병원에 머물렀기 때문입니다.

[대구시 관계자 : (같이 입원해 있던 환자들도) 병실 확보된 28명을 먼저 옮길 거고, 나머지도 전화하면서 병실 확보하고 있는 중입니다.]

31번 환자는 교통사고 치료를 위해 지난 7일부터 이 병원에 입원해 있었습니다.

증세가 심각하지 않아 외출도 했는데, 입원 사흘째인 지난 9일엔 대구 남구에 있는 한 교회를 다녀왔습니다.

15일엔 동구에 있는 호텔에서 지인들과 점심을 먹었고, 그 이튿날은 교회를 또 한 번 찾았습니다.

교회와 호텔은 현재 방역을 위해 전면 폐쇄된 상태입니다.

해당 교회는 신도 수가 9천 명인 대형 교회였고, 호텔 식당은 주말이면 손님 수백 명이 찾는 곳입니다.

31번 환자와 같은 식당을 찾았던 공무원들은 호텔 이용시간이 겹치지 않았지만, 혹시 문제가 생길까 재택근무에 들어갔습니다.

[경북 성주군 관계자 : (직원 결혼식이 있어서 많이 갔는데) 혹시 어떻게 될지 몰라서 질병관리본부에서 별도 지시가 떨어질 때까지 재택근무를 조치하고 있습니다.]

31번 환자와 한방병원에 같이 입원해 있던 환자 33명은 해당 병원에 격리하지 않고 국가지정병원인 대구의료원 등으로 모두 이송됐습니다.
손형안 기자(sha@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