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4517 0022020021858194517 04 0402001 6.2.0-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3796000 1582003848000

中 연구진 "코로나19, 남성 생식능력에 영향 미칠 가능성"

글자크기
중앙일보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병동.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폐렴 등 호흡기뿐만 아니라 젊은 남성의 생식능력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가 제기됐다.

18일 글로벌타임스와 펑파이 등 중국매체에 따르면 난징(南京)의대 부속 쑤저우(蘇州)병원 비뇨기과 의사 판차이빈(樊彩斌)이 이끄는 연구진은 의학논문 사전발표 플랫폼(medRxiv)에 이런 내용을 발표했다.

연구진은 기존에 발표된 3개의 임상데이터 세트를 활용해 코로나19가 비뇨기와 남성의 생식기관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그 결과 바이러스가 고환 조직을 공격할 잠재적 가능성이 있다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또 코로나19가 신장을 손상시킬 가능성도 있다면서 일부 환자에게서 신장 기능 이상이나 급성 신장 손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신장이 손상되는 원리는 불분명하다면서 바이러스가 신장에 직접 작용할 수 있고 일부 항바이러스 약물은 신장에 대한 독성이 있다는 게 연구진 설명이다.

다만 이 논문이 아직 동료평가를 거치지 않았으며 정식으로 발표되지도 않았다. 이에 연구진은 연구결과를 임상진료 지침으로 사용할 수 없다는 단서를 덧붙였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