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9838 0532020021858189838 01 0103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4016000 1581994117000

심재철 "민주당의 오만, 정권심판론만 타오를 것"

글자크기

"민주당, 임 교수 고발 후 비난 쏟아지자 철회…한심한 모습"

코로나19 사태 겨냥 "초동단계에서 정부 감역‧방역 실패"

통합 후 첫 원내대책회의, 새보수당 출신 의원 등 불참

CBS노컷뉴스 이정주 기자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는 18일 "민주당의 오만과 문빠(문재인 대통령 열혈 지지층)들의 이성 상실을 바라보는 국민들의 마음 속엔 정권심판론만 불타오를 것"이라고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대통령의 잘못된 정책 때문에 먹고 살기 힘들게 됐는데 지지층이 (온라인에서) 상인을 욕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문 대통령은 충남 아산시 소재 한 시장을 방문해 반찬 가게 상인에게 경기가 어떠냐고 묻자, 상인은 '장사가 안 된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 이후 문 대통령 지지층이 온라인 등에서 해당 상인의 신상털이를 하며 비난한 것으로 전해졌다.

심 원내대표는 '임미리 고발' 사태를 언급하며 "민주당이 임 교수를 고발했다가 비난 세례가 쏟아지자 철회한 모습은 여전히 한심하다"며 "이해찬 대표는 아직 임 교수에게 사과를 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민주당 골수 지지층인 문빠들은 임 교수에 대한 무차별 신상털기를 하면서 고발하고 있다"며 "민주당 지도부가 임 교수에게 사과를 하지 않는 건 이처럼 이성을 상실한 문빠들의 눈치를 보기 때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정부의 방역 대책 미비를 지적하기도 했다.

노컷뉴스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심 원내대표는 "우한폐렴 확진자가 30명으로 늘었는데, 29번과 30번 확진자는 감염 경로를 확인하지 못하고 있다"며 "전문가들은 지역사회 감염과 2차 유행이 더 무섭다며 지금부터 고비라고 경고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이라도 중국 방문자에 대한 입국 제한 조치를 확대하고 우한폐렴 검사범위도 확대해야 한다"며 "중국 유학생 등 학사관리는 대학의 몫이지만 방역은 국가의 책임이라는 걸 현 정권은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보수 유튜브 채널을 차단하는 모바일 앱에 대해선 "최근 보수 유튜브 채널 영상에 대해 한꺼번에 부적절한 영상이라고 자동 신고하고 댓글까지 달 수 있게 하는 모바일 앱이 등장했다고 한다"며 "우파 유튜브에 재갈을 물리는 앱을 만들어 유포하는 좌파의 의도는 총선을 앞두고 여론조작을 하겠단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좌파는 총선을 앞두고 또 음모를 꾸미고 있다"며 "검찰과 선관위는 앱을 누가 어떤 의도로 만들었는지 파악하고 선거법 위반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전날 보수진영 통합신당인 '미래통합당' 출범 이후 열린 첫 회의인 이날 원내대책회의엔 자유한국당 출신 의원들 이외 다른 정당 출신 의원들은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