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9524 0362020021858189524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3480000 1581994230000 related

[속보] 이인영, 임미리 고발 논란에 “심려 끼쳐 송구” 사과

글자크기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임미리 교수 언급하며 공식 사과

“기득권 되지 않도록 늘 긴장할 것”
한국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교섭단체 대표 연설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18일 ‘칼럼 고발’ 사건과 관련해 “집권여당의 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에서 가진 교섭단체대표연설에서 “검찰개혁, 집값 안정, 그리고 최근 임미리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이르기까지 우리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우리 내부의 확신만으로 국민과 소통해서는 국민의 폭넓은 동의를 구할 수 없음도 잘 알고 있다”며 “민주당은 집권당답게 더 높은 가치를 지향하고 더 넓게 포용해야 한다는 국민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 원내대표는 또 “어느 한 순간에 우리 역시 국민 눈에 기득권이 되고 닫힌 모습으로 비춰질 수 있음을 잊지 않고 늘 긴장하겠다”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을 약속 드린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앞서 임미리 고려대 한국사연구소 연구교수의 ‘민주당만 빼고’ 칼럼을 고소한 사실이 알려져 ‘표현의 자유 억압’이라는 비판을 받았다. 이 원내대표는 전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최근 우리 당이 더 겸손한 모습으로 국민 말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는 말이 나온다. 더 귀 기울여 듣겠다”고 에둘러 유감을 표했지만, 민주당 지도부의 공식 사과는 이날이 처음이다.

정지용 기자 cdragon25@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