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8954 0362020021858188954 02 02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2700000 1581992877000

경찰, ‘조국 딸 생기부 유출 의혹’ 주광덕 의원 통신기록 확보

글자크기
경찰 “생기부 공개 전후 누구와 연락했는지 파악할 방침”
한국일보

자유한국당 주광덕 의원이 지난해 9월 4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동양대학교 총장상 논란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며 상장의 원본 양식(왼쪽)과 조 후보자 딸이 받았을 것으로 추정되는 양식을 비교해 보여주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에 대한 통신영장을 받아 통화 기록 등을 조사하고 있다.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법원으로부터 주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통신사실 확인 자료 제공요청 허가서)을 발부 받아 수사 중이다.

주 의원은 지난해 9월 ‘공익제보’로 입수했다며 조 전 장관 딸 조(29)모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를 공개했다. 당시 유출 과정을 두고 논란이 일었고, 이후 한 시민단체가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주 의원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주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통신 영장은 반려하고 이메일 압수수색 영장만 법원에 청구했다. 경찰은 주 의원의 이메일 기록에선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했고, 이후 다시 통신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에 확보한 주 의원의 통신 기록을 토대로 조 전 장관 딸의 생활기록부를 공개한 시점 전후로 누구와 연락했는지 등을 파악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찰은 지난해 서울시교육청 서버 관리 부서를 압수수색하고 조 전 장관 딸이 졸업한 한영외고 교직원들을 조사했으나 유출 정황을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영훈 기자 hu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