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7304 0562020021858187304 06 0602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90787000 1581990836000 related

서동주, 김영철과 소개팅 거절하자 서장훈이 소개해 준 연예인

글자크기
세계일보

변호사이자 방송인 서동주(사진 오른쪽)가 연애 고민을 털어놓자 서장훈이 소개팅 주선에 나섰다.

지난 1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서동주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서동주는 “사실 커리어는 되게 잘 풀리고 있는데 연애가 문제”라며 “예전에는 좀 길게 잘 만났던 것 같은데 지금은 자꾸 치고 빠지게 되는 것 같다”고 고민을 토로했다.

세계일보

서동주는 “나이가 들었으니깐 지금은 3년 사귀면 마흔이 넘는다”며 “그래서 더 빨리 만나려고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도 만나고 있고 항상 만나고 있다. 늘 누구를 만나고 있다”고 현재도 연애 중이라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이수근과 서장훈은 이상형을 물었고, 서동주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좋아한다. 아빠가 되게 불같았다”고 답했다. 그는 “그거랑 정반대되는 다정다감한 사람을 만나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아버지 서세원에 대해서도 간접 언급했다.

서장훈은 서동주에게 “김영철이 다정다감하다”라며 연애 상대로 추천했다. 그러나 서동주는 “너무 아빠 닮았다”고 말하며 이를 거부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세계일보

또 서장훈은 “이상민이 딱 좋다”며 두 번째 후보로 제안했다. 이에 이수근은 “다정다감한데 ‘욱’하는 성격이 있다”고 반박했다. 서장훈은 “욱을 줄였다. 스스로 컨트롤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서장훈은 “이상민이 다재다능하다. 요리도 잘한다”면서 “빚은 곧 해결된다. 그 많은 빚을 다 갚았다는 건 그만큼 많이 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을 엄청 좋아한다. 빚만 해결되면 한국 생활을 끝내고 갈 사람”이라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이상민은 샌프란시스코에서 거주했던 경력도 있다고. 서장훈은 “이상민이 한창 잘나갈 때 MC 해머랑 음반 프로듀싱한 사이”라면서 “앨범은 망했지만, 1년 동안 샌프란시스코에서 살아서 애정이 있다”고 강조했다.

이수근이 계속 반대하자, 서장훈은 “너희 형 때문에 그런 거야? 왜 이렇게 부정적이냐”며 버럭 했다.

서장훈은 즉시 이상민과 전화 연결에 나섰고, 이상민은 “서동주씨를 싫어할 남자가 있냐”면서도 “서동주씨는 충분히 좋은 남자를 만날 수 있다”고 에둘러 거절해 웃음을 자아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무엇이든 물어보살’ 방송화면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