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5874 0772020021858185874 06 0602001 6.1.7-RELEASE 77 텐아시아 1488886 false true false false 1581988526000 1581988704000 related

[어제 뭐 봤어?] '밥먹다' 이상아, 3번 결혼, 3번 이혼··· 체중 98kg, 거식증까지

글자크기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텐아시아

‘밥은 먹고 다니냐’ 이상아./ 사진=SBS 플러스 방송화면


배우 이상아가 세번의 결혼과 세번의 이혼 등 파란만장한 인생사를 털어놨다.

17일 방송한 SBS플러스 예능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서는 ‘원조 책받침 여신’ 이상아가 출연했다.

이상아와 동갑내기인 윤정수는 “1980년대 모든 잡지 표지모델이 이상아였을 정도였다. 광고도 모두 섭렵했다. 주요 광고를 500개 이상 찍었다”며 당시 인기에 대해 이야기 했다. 실제로 이상아는 얄개 시리즈 영화의 주인공을 맡았고, 김혜수 하희라와 함께 ’88 트로이카’로 불리며 3대 하이틴 스타로 활약했다.

이날 이상아는 “하루에 한끼, 최소한의 활동을 할 수 있을 정도로만 먹는다”며 “지금도 벌써 눈으로 먹었다. 보기만 해도 이미 먹은 것 같다. 출산하고 체질이 바뀌면서 98kg까지 쪘다. 그때 너무 지옥 같았다. 그 이후로 다이어트를 시작했다”고 털어놔 놀라움을 안겼다. 또한 다이어트를 하다 거식증에 걸렸다고도 했다.

특히 세번의 결혼과 세번의 이혼과 관련해 속얘기를 꺼냈다. 이상아는 첫 결혼에 대해 “4개월 연애하다가 갑자기 결혼하게 됐다. 묘하게 인연이 되어 분위기가 사건을 만들고 그 때문에 결혼했다”고 밝혔다. 부모님을 소개 받는 날, 남자 쪽 부모님이 다치면서 병문안을 가게 됐고 그렇게 갑자기 결혼 분위기가 만들어졌다고 했다. 이상아는 “운명으로 받아들였다. ‘결혼을 이렇게 하는구나’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아는 “두번째 결혼은 이혼 후 1년만에 했다. 그때는 계산적으로 했다. 여유있는 사람과 결혼하겠다고 생각했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2세 계획을 가졌다”며 “언론에 혼전 임신이 알려졌다. 그런데 결혼 일주일 전 남편이 결혼하지 말자고 하더라. 결혼식장에서 엉엉 울었다”고 떠올렸다.

김수미는 “나 같으면 아기 때문에 결혼한다는 소리 들을까봐 더 안했을 것”이라며 “첫 단추가 잘못 끼워졌다”고 했다.

텐아시아

‘밥은 먹고 다니냐’ 이상아./ 사진=SBS플러스 방송화면


이상아는 “아기 돌 사진은 찍어야 할 것 같아서 돌잔치 치르고 헤어졌다”며 “가장 큰 이유는 빚이 너무 많아서다. 내가 보증을 다 서줬다. 주변 사람들이 뭐라고 했지만 부부가 잘 살기 위해서 해보려고 하는건데 남편이 보증 서달라는 말을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되겠느냐”라고 말했다.

그러자 김수미는 “나는 정말 잘 사는 집에 시집갔다. 집에 연못이 있을 정도였다”며 “어느날 남편 사업이 부도가 났다. 난 10원도 안내놨다. 돈은 무섭게 관리해야 한다. 같이 죽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이상아는 “당시 빚이 7~8억 정도였다. 협박 전화도 받았다. 이사가려고 짐을 먼저 빼고 급하게 이혼을 결정했다”며 “한 부모 가정 혜택도 못받은 우리딸은 지금 스무살이 됐다. 잘 컸다”고 말했다.

세번째 결혼은 더 빨랐다. 돌잔치 이후 바로 했다. 이상아는 “결혼은 곧 가족이라는 그림을 갖고 있었다. 딸이 어릴 때 새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힘들었을 때 나를 도와준 남자가 있었다. ‘이런 남자는 의지하면서 살수 있겠다’싶어서 결혼했다”고 했다.

김수미가 “왜 헤어졌느냐”고 반문하자 이상아는 “힘들어서 헤어졌다. 결혼할수록 빚이 늘어났다. 세번째는 13년 살았다. 또 바닥을 치니까 헤어지게 됐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이에 김수미는 “굳이 이혼을 해야했느냐. 같이 바닥치면 안되나?”라고 물었고, 이상아는 “자꾸 싸우고 힘들고 지치더라”라며 고개를 숙였다.

이상아는 “딸은 내가 남자 만나는 걸 싫어한다. 딸도 상처 받은 게 있었나보다. 나에게 화를 내면서 ‘엄마처럼은 안산다’고 하더라”라며 “난 혼인신고를 좋아하는 것 같다. 가족이 내 것이 되는 것 같다”고 고백했다.

김수미는 “애정 결핍이다. 법적으로라도 남편을 내 것으로 하고 싶은 것이다. 재산이 내 명의로 되어 있으면 좋지않나. 그런 것과 비슷하다”라며 “엄마가 74세인데 최선을 다해 드려라. 톱스타인 딸이 아픔을 여러번 겪으면서 수십번 가슴이 난도질 당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상아는 “첫 이혼때 자살을 몇 번이나 생각했다. 너무 힘들었다”며 울었다. 김수미는 “살려면 돈이 있어야 한다. 지금부터는 아무 생각 말고 돈 벌 생각을 해라. 섭외 오면 무슨 방송이든 나가라”라고 말했다.

‘밥은 먹고 다니냐’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