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3784 0352020021858183784 05 0506001 6.1.17-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5263000 1581986110000

맨유, 4위 첼시 잡아…5위 토트넘 ‘방긋’

글자크기
앙토니 마르시알과 해리 매과이어 활약 2-0

5위 토트넘, 첼시와 승점차 1로 추격권 안에

첼시, 두 차례 골 모두 VAR로 불인정 ‘분통’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가 적지에서 첼시를 잡고 챔피언스 티켓 경쟁에 뛰어들었다.

맨유는 18일(한국시각) 영국 런던의 스탬퍼드 브리지에서 열린 2019~2020 프리미어리그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앙토니 마르시알과 해리 매과이어의 골로 첼시를 2-0으로 제압했다. 4경기 만에 승리를 거둔 맨유는 7위(승점 38)로 뛰어올랐고, 챔피언스리그 진출 마지노선인 4위 첼시(승점 41)와의 격차를 3점으로 좁혔다. 덕분에 전날 승리를 거둔 토트넘(승점 40)과 첼시의 간격은 그대로 유지됐다.

반면 4경기(2무 2패)째 승리하지 못한 첼시는 맨유와 토트넘 등 강호들의 거센 추격에 맞닥뜨리게됐다. 또 9위 에버턴과의 승점 차가 5점에 불과해 중위권 팀의 압박에도 노출돼 있다.

맨유는 전반 45분 앙토니 마르시알의 헤더 선제골로 앞서나갔다. 애런 완-비사카가 오른쪽에서 윌리안을 앞에 두고 발재간을 부린 뒤 오른발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으로 향하던 마르시알이 방향만 바꾸는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21분에는 겨울 이적시장에서 합류한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정확한 킥에 힘입어 추가 골을 뽑았다. 몇 차례 날카로운 세트피스로 첼시의 간담을 서늘하게 한 페르난데스는 후반 21분 코너킥으로 매과이어의 헤더 추가 골을 도왔다. 맨유 입단 첫 공격포인트다.

패배 위기에 몰린 첼시는 후반 23분 골잡이 올리비에 지루를 투입하며 반전을 모색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올 시즌 전반기 첼시와의 홈 경기에서 4-0으로 승리한 맨유는 1964~1965시즌 이후 처음으로 첼시와의 한 시즌 정규리그 두 차례 맞대결 모두를 무실점 2승으로 장식했다.

프랭크 램퍼드 첼시 감독은 후반 터진 두 차례 골이 모두 비디오판독(VAR)으로 노골로 선언돼 분통을 터트렸다. 쿠르트 주마의 골은 반칙으로, 지루의 골은 미세한 오프사이드 반칙으로 판정됐다. 반면 맨유 쪽에서의 파울 등은 비디오판독이 정확하게 거르지 못했다고 보고 있다.

김창금 선임기자 kimck@hani.co.kr

▶네이버에서 한겨레 구독하기
▶신문 보는 당신은 핵인싸!▶조금 삐딱한 뉴스 B딱!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