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0852 0032020021858180852 05 0507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58526201 false true true false 1581973413000 1581973420000

토론토 몬토요 감독 "유망주 가르치는 류현진, 보기 좋아"

글자크기
연합뉴스

인터뷰하는 찰리 몬토요 감독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메이저리그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이 17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한국과 현지 취재진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0.2.17 superdoo82@yna.co.kr



(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연합뉴스) 유지호 김경윤 기자 = 미국프로야구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찰리 몬토요 감독은 어린 투수들에게 자신의 노하우를 전달하는 류현진(33)의 모습이 보기 좋다며 방긋 웃었다.

몬토요 감독은 18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볼파크에서 취재진과 만나 "젊은 투수들이 류현진에게 다가가 궁금한 것을 물어보는 것은 좋은 현상"이라며 "류현진은 잘 던지는 것을 넘어 팀 전체에 좋은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류현진은 전날 불펜피칭을 할 때 자신에게 다가온 트랜트 손턴, 라이언 보루키에게 컷 패스트볼 그립을 가르쳐주는 등 자기가 가진 노하우를 아낌없이 알려줬다.

그는 향후에도 자신에게 질문하는 젊은 투수들에게 숨김없이 가르쳐줄 것이라고 밝혔다.

토론토는 현재 20대 초중반의 젊은 선수들이 주축을 이루고 있다. 젊은 선수들의 성장은 토론토 구단의 미래와 직결돼 있다.

이런 가운데 류현진은 토론토 유망주들을 이끌며 팀을 조금씩 변화시키고 있다.

한편 몬토요 감독은 "올 시즌 많은 유망주가 지난해 경험을 바탕으로 좋은 모습을 보였으면 좋겠다"며 "선수 육성이 중요하지만, 팀 성적도 포기하진 않겠다"고 밝혔다.

23일부터 시작하는 시범 경기 선발 로테이션을 묻는 말엔 "우리는 7~8명의 선발투수로 시범경기를 시작할 것"이라며 경쟁을 예고했다.

물론, 류현진은 확고한 제1선발이다.

cyc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