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690 0292020021858179690 06 0602001 6.1.12-RELEASE 29 OSEN 59742044 false true true false 1581954840000 1581954887000 popular

"배우이자 아빠" 조진웅, 17일 첫째 딸 득녀...'인생 2막'에 쏠린 기대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지형준 기자]배우 조진웅이 포토타임을 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연휘선 기자] 배우 조진웅이 딸 아빠가 됐다. 연기자에서 아빠로 인생 2막을 연 그를 향해 팬들의 응원과 기대가 이어지고 있다.

17일 오후 조진웅의 아내가 서울시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한 산부인과에서 첫째 딸을 낳았다. 조진웅 부부가 결혼 7년 만에 첫 아이를 품에 안은 것이다.

이와 관련 조진웅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같은 날 OSEN에 "조진웅 씨 아내가 오늘 첫째 딸을 낳은 게 맞다. 산모와 아이 모두 건강한 상태다. 조진웅 씨는 가족과 지인들의 축하를 받으며 아내 곁을 지키고 있다"고 공식입장을 표명했다.

조진웅 부부는 7년 여의 열애 끝인 지난 2013년 11월 화촉을 밝히고 부부로 거듭났다. 조진웅은 2004년 영화 '말죽거리 잔혹사'에서 단역으로 데뷔한 이후 2011년 SBS 드라마 '뿌리 깊은 나무'에서 무사 무휼 역으로 존재감을 알리기 시작한 터. 그는 오랜 무명 시절을 기다려준 아내에게 깊은 고마움을 간직하며 화목한 가정을 꾸렸다.

이후 2014년 영화 '끝까지 간다'를 비롯해 이듬해 영화 '암살'과 2016년 tvN 드라마 '시그널'까지. 조진웅은 대중에게 존재감과 연기력을 모두 각인시킬 만한 굵직한 작품들에서 맹활약을 펼쳤다. 그 사이 영화계 대표 '사랑꾼'으로도 인정받았다. 한 인터뷰에서는 아내에 대해 "정진적으로 큰 힘이 되는 가장 든든한 내 편"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OSEN

[OSEN=부산, 최규한 기자]배우 조진웅이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dreamer@osen.co.kr


무엇보다 조진웅은 아내를 배려해 임신 사실부터 최측근에게만 알리는 등 배려했다는 귀띔이다. 소속사 관계자는 OSEN과의 통화에서 "배우 본인이 자녀 계획이나 아내의 출산 같은 사적인 영역이 외부에 널리 알려지는 것을 경계했다. 소속사 역시 이를 존중하기로 했다"며 조심스럽게 설명했다.

실제 조진웅은 이날 오전까지도 영화 '경관의 피' 촬영을 진행했다. 그러던 중 아내의 진통과 출산 소식을 접한 뒤 제작진의 양해를 구하고 곧바로 아내가 있는 산부인과로 달려갔다는 것. 결혼 7년 만에 첫 아이를 품에 안은 만큼 그는 누구보다 기뻐했다는 후문이다.

이후에도 그는 배우로서 왕성하게 작품 활동에 임할 전망이다. '경관의 피' 촬영을 진행하고, 이를 마친 뒤에는 4월부터 신작 '대외비' 촬영에도 돌입한다. 이미 2020년 연기 활동 또한 쉴틈 없이 마련된 셈이다.

OSEN

[OSEN=민경훈 기자]조진웅이 무대 위로 입장하고 있다./ rumi@osen.co.kr


그렇기에 더더욱 조진웅의 이후 행보에 팬들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배우로서 충분히 신뢰감을 주고 '믿보배(믿고 보는 배우)'로 자리매김한 조진웅이 '아빠'가 된 뒤 또 어떤 변화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자극하는 것이다. 다작은 물론 흥행과 연기력까지 모두 갖췄던 조진웅인 만큼 배우이자 아빠로 풀어낼 인생 2막에 시선이 모인다. / monamie@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