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82 0562020021758179282 01 0101001 6.1.1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8434000 1581948452000 related

민주당, 종로에 ‘황교안 맞대결’ 이낙연 전략공천…경남 양산을은 김두관

글자크기

민주당, 전략공관위와 최고위 열고 이같이 결정

세계일보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서울 종로에 이낙연 전 총리, 경남 양산을에 김두관 의원, 경기 남양주병에 김용민 변호사, 경기 고양병에 홍정민 변호사를 전략공천하기로 했다.

민주당은 17일 오후 전략공천관리위원회와 최고위원회를 잇따라 열고 이같이 4명 전략공천 후보를 결정했다.

먼저 서울 종로에서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 대결을 벌이는 이낙연 전 총리를 첫 전략공천 후보로 확정한 것은, 당 차원에서 이 전 총리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당의 상임 공동선대위원장이자 ‘1호 전략공천’ 후보라는 상징을 부여해 이 전 총리를 한껏 예우한 것으로 보인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 전 총리의 경우 국민의 신뢰를 많이 받고 있으며 우리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한 의지를 보인 점 등도 높이 사서 후보자로 선정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원래 지역구 김포갑에서 당 지도부 요청에 따라 경남 양산을로 출마지역을 변경한 김두관 의원의 전략 공천도 힘을 실어주겠다는 의도로 분석된다. 김 의원은 조만간 발족할 예정인 선대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참가하면서, 경남 지역 선거를 종합적으로 진두지휘하는 역할까지 겸할 예정이다.

남양주병 후보가 된 김용민 변호사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시절 제2기 법무·검찰개혁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한 인사로 지난 7일 민주당에 입당했다.

특히 민주당 영입 인재 중에서 공천 확정은 이번이 처음으로, 이 위원장은 김 변호사에 대해 “시대정신이라고 볼 수 있는 권력기관 개혁 완수를 위해서 필요한 적임자”라고 의미를 설명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지역구인 고양병에 투입되는 홍정민 변호사는 민주당의 6번째 총선 영입 인재다. 경제학 박사 출신 40대 여성 변호사인 그는 법률서비스 관련 스타트업인 ‘로스토리’를 이끌고 있다.

이 위원장은 홍 변호사에 대해선 “30대 초반에 경제학 박사학위와 사법시험 합격을 동시에 이룬 경제전문가로 고양시 지역의 경제를 업그레이드할 적임자”라고 평가했다.

김동환 기자 kimchar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