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75 0512020021758179275 06 0602001 6.1.7-RELEASE 51 뉴스1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81948243000 1581989514000 related

'밥먹다' 이상아, 솔직히 털어놓은 '세 번의 결혼과 이혼'(종합)

글자크기
뉴스1

SBS플러스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 캡처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이상아가 세 번의 결혼, 이혼 뒷이야기를 솔직히 털어놨다.

이상아는 1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 등장해 힘들었던 날들을 회상했다. 첫 번째 이혼 후에는 극단적인 시도도 했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보였다.

이상아는 김수미로부터 "인기 절정일 때 왜 결혼을 했느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이상아는 "연애를 4개월 정도 했는데 묘하게 인연이 돼서 분위기 때문에 사건이 만들어졌다"고 대답했다. 이어 "상대방 부모님에게 초대받은 날, 그 부모님이 다쳐서 병문안을 갑자기 갔다. 급속도로 결혼이 진행됐다. 운명으로 느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상아는 "세 번의 결혼 다 브레이크가 있었다"며 "브레이크 있으면 결혼하면 안 된다"고 했다. 그는 "첫 번째도 청첩장을 돌리고 일주일 남긴 상황에서 남자가 결혼하지 말자고 했었다"면서 그럼에도 부부의 연을 맺었지만 이혼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상아는 두 번째 결혼에 대해 "(첫 남편과) 이혼하고 바로 1년 만에 재혼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때는 계산적으로 결혼했다. 첫 번째에 실패했기 때문에 '나 괜찮은, 돈 많은, 여유 있는 사람이랑 결혼해' 했었다. 난 당연히 그런 줄 알았다. 준비하는 과정에서 빨리 이 사람 애를 낳아야겠다 계획을 한 거다"고 솔직히 고백했다.

이상아는 "임신 테스트기를 해서 (임신이) 됐을 때 혼전임신이라는 게 언론에 먼저 알려졌다"며 "결혼식장에서 엄청 울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출산 후 돌잔치를 하고 바로 이혼하게 됐다고. 이상아는 "아이 돌잔치 사진은 아이를 위해 남겨야 할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김수미는 "이혼할 정도로 안 좋았었냐"고 물었다. 이상아는 "그렇다. 제가 (남편 사업) 보증을 다 서줬다. 부부라 우리가 잘 살아보려고 뭔가를 하려 한 거다. 그런 현실이 닥쳤을 때 거부할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겠냐"며 "그 빚은 조금씩 갚기도 하고, 협박 전화도 받았다. 한 7억~8억 정도였다. 나중에는 의식주가 다 날아갔다. 급히 이혼을 결정하고, 지금 스무살 된 딸을 혼자 다 키웠다"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세 번째 상처도 언급했다. 이상아는 "저는 처음부터 결혼에 대한 그림을 갖고 있었다. 그런데 우리 딸이 어릴 때 새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었다. 아빠랑 같이 평생 살 수 있을 거라 생각했다. 그때 당시에 내가 힘들었는데 도와준 남자였다. 고마웠던 거다. 이런 남자를 의지하고 살 수 있을 것 같았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빚 때문에 헤어지게 됐다고 밝혔다. 이상아는 "세 번째는 나중에 힘들어서 헤어졌다. 이게 자꾸 빚이 늘어나는 거다. 결혼할 때마다 늘어나니까 이게 뭐지 싶더라. 세 번째 결혼 때는 사기를 크게 당했었다"고 말했다. 그는 "13년 살았다. 끝까지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지키고 있었다. 그러다가 또 바닥을 치니까.."라며 빚의 무게를 감당할 수 없었다고 고백했다.

이후 이상아는 "첫 번째 (이혼) 때 자살을 몇 번 시도했던 적이 있었다"면서 눈물을 보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에 김수미는 "앞으로 살려면 돈이 있어야 한다. 지금부터는 아무 생각 말고 돈을 벌 생각해라. 섭외 오면 무슨 방송이든 나가라"며 "밥 잘 챙겨먹어라. 너 지은 죄 없어. 앞으로는 과거를 당당하게 말해라. 그것 때문에 주눅들지 마라"고 위로의 말을 건넸다.
lll@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