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9248 0242020021758179248 03 0306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7883000 1581947897000 related

홍남기 “이번주 부동산 추가대책…수용성 등 특정지역 대상은 아냐”

글자크기

‘풍선효과’ 지적에 “관련 내용 협의 중…거의 막바지 단계”

“가격 상승 억제·실수요자 보호·불법 탈세 거래 단속 강화”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번주 내로 부동산 추가 대책을 발표할 예정으로, 수·용·성(수원·용인·성남) 등 특정 지역을 대상으로 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17일 밝혔다.

이데일리

[이데일리 방인권 기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경제관계장관회의 겸 일본 수출규제 관련 관계장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후 ‘KBS 뉴스 9’에 출연해 정부 정책 이후 부동산 시장에서 ‘풍선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관련 내용을 관련 부처, 당·정·청에서 협의 중으로 거의 막바지 단계”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일부 지역에서 중저가 아파트·주택을 중심으로 지나치게 가격이 오르는 상황을 정부가 예의 주시했고 제가 중심이 돼 관계부처와 대책을 논의했다”며 “가격 상승 억제, 실수요자 보호, 불법 탈세 부동산 거래 단속 강화가 포인트”라고 설명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이 수·용·성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으로 추가 지정을 하는 데 제동을 걸었느냐는 질문에는 “수·용·성 등 특정 지역이 (대책의) 대상은 아니며 부동산 전반에 관한 점검이 있었다”고 답했다.

홍 부총리는 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와 관련해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2.4%)을 하향 조정하느냐는 질문에는 “일부에서 1분기 마이너스 성장을 지적하는데, 전반적인 사태 진전 상황, 경제적 파급 효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는 “정부는 이번 상황을 엄중히 보고 있지만 경제 상황이 바뀔 때마다 (성장률 전망을) 조정하지는 않으며 연간 2번 전망을 한다”며 “만약 조정이 있다면 7월경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서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홍 부총리는 이번주 안으로 코로나19와 관련, △수출 기업에 대한 긴급 유동성 지원 △원부자재 수급 애로 기업에 대한 통관·물류 지원 △현지 공장 가동지원 등의 수출 대책도 발표하겠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