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982 0372020021758178982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44719000 1581944725000 related

‘김사부2’ 한석규 “팔자 탓하는 아버지로 남고 싶냐” 수술 거부하는 환자 설득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SBS : '낭만닥터 김사부2‘


[헤럴드POP=최하늘 기자]한석규가 환자를 다그쳤다.

17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2(연출 유인식, 이길복 극본 강은경)’에서는 김사부(한석규 분)이 돈 때문에 수술을 포기하려는 환자를 다그치는 모습이 방송됐다.

다리가 절단된 환자가 돌담병원 응급실로 후송되었다. 김사부(한석규 분)은 공장에서 근무하다가 사고로 다리가 절단 된 환자의 응급처치를 마친 후 바로 수술에 들어가야 한다며 수술방을 준비했으나 갑작스럽게 환자가 수슬을 거부했다. 환자는 “다리를 잇는다고 멀쩡해지는 것도 아니라면서요 멀쩡해진다는 확신도 없이 그 비싼 수술을 해야 하냐”면서 수술을 거부했다. 정형외과 의사인 배문정(신동욱 분)은 산재처리가 되면 개인 부담이 줄어들 거라며 대안을 제시했지만 환자는 “산재처리가 된다고 해도 개인 부담이 만만치 않을 텐데 나는 그럴만한 돈이 없다”면서 수술을 거부했다.

김사부는 그래서 돈 때문에 다리를 포기하겠느냐며 환자를 설득했지만 환자는 “그냥 재수 없었다 치고 살아야지 어쩔 수 없지 않냐”고 말했다. 김사부는 밖에서 아들이 다 듣고 있다면서 “그렇게 알아서 포기하는 사람 세상에서 기억하지 않는다 팔자 탓 재수 탓이라고 자포자기 하는 아버지로 남고 싶냐”며 환자를 설득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