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392 1112020021758178392 08 0801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39728000 1581939738000

커지는 지역사회 전파 우려··방역당국, 감염병 전문가들과 ‘지역사회 전파’ 대응책 논의

글자크기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 자문특보단과 간담회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감염 경로가 오리무중인 29번 확진자가 출현하는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지역사회 전파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이 감염병 전문가들과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박 본부장은 17일 저녁 서울 중구 인근 음식점에서 코로나19 중앙사고수습본부 자문특보단과 간담회를 갖기 전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감염병 사태와 관련해) 새로운 전기가 마련되고 있는데 전문가 의견을 열린 마음으로 받아들이고 좋은 대안을 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문가와 좀 더 긴밀하게 협력해 방역대책도 과학적 근거에 따라 최선을 다해 마련하겠다”며 “마침 29·30번 환자가 발생한 다음날이어서 모임의 의미가 더 깊고 유용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을 통한 감염 확산을 저지하기 위한 방역 대책이 논의됐다.

전문가들은 입국자·접촉자 관리를 넘어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에서 환자를 조기에 발견해 감염의 속도와 규모를 줄이는 방안을 제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자문특보단 소속 기모란 교수(국립암센터 예방의학과), 김동현 교수(한림대 의대), 김홍빈 교수(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엄중식 교수(가천길병원 감염내과), 유명순 교수(서울대 보건대학원), 이재갑 교수(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이혁민 교수(연세대 의대), 최보율 교수(한양대 의대) 등이 참석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