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8278 0562020021758178278 05 0508002 6.1.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38821000 1581938837000

‘코비 추모’ 명승부 펼친 NBA 올스타전

글자크기

역대 최고 접전 끝 ‘팀 르브론’ 승리 / 레너드 MVP… ‘코비 어워드’ 수상

세계일보

커와이 레너드가 17일 열린 2020 NBA 올스타전에서 MVP인 ‘코비 브라이언트 어워드’를 수상한 뒤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시카고=AFP연합뉴스


2020 미국프로농구(NBA) 올스타전이 코비 브라이언트에 대한 추모 분위기 속에 열띤 명승부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르브론 제임스(LA 레이커스)가 이끄는 ‘팀 르브론’과 야니스 아데토쿤보(밀워키 벅스)가 이끄는 ‘팀 야니스’가 17일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유나이티드 센터에서 열린 맞붙은 이날 올스타전은 역대 최고의 접전 끝에 ‘팀 르브론’의 157-155 승리로 끝났다.

지난달 말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코비 브라이언트와 그의 딸 지아나를 기리기 위해 ‘팀 르브론’과 ‘팀 야니스’ 선수들이 브라이언트 부녀의 생전 등 번호 2번과 24번을 달고 출전하는 등 올스타전 전체가 NBA 전설 브라이언트를 추모하는 시간이었다.

이날 경기는 또 매 쿼터 점수를 이긴 쪽이 10만달러의 상금을 받아 지역사회에 기부하는 방식을 채택해 흥미를 더했다. 41-41로 승부를 내지 못한 3쿼터에서는 양 팀 선수들이 쿼터 점수에서 이기기 위해 치열한 몸싸움을 마다하지 않았고, 쿼터 막판에 양 팀 벤치가 차례로 타임아웃을 부르는 장면이 연출됐다.

133-124로 3쿼터까지 ‘팀 야니스’가 앞선 가운데 시작된 4쿼터는 ‘팀 야니스’의 점수에 브라이언트의 등 번호인 24점을 더한 157점을 먼저 넣으면 경기가 끝나는 방식이 채택됐다. 이러자 4쿼터에는 거의 정규리그를 방불케 하는 치열한 접전이 이어졌다. 결국 ‘팀 르브론’이 역전극을 펼친 끝에 앤서니 데이비스(레이커스)의 자유투로 승부가 갈렸다.

올해부터 올스타전 최우수선수(MVP) 명칭이 ‘코비 브라이언트 어워드’로 제정된 가운데 초대 수상의 영예는 이날 30점, 7리바운드를 기록한 커와이 레너드(LA 클리퍼스)에게 돌아갔다.

송용준 기자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