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7806 0022020021758177806 01 01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1934731000 1581977107000 related

文, 코로나맵 만든 이동훈씨 콕 집으며 "정부가 좀 배워라"

글자크기
코로나19 국면에서 주목받은 사람 중 한 명은 경희대 학생 이동훈(27)씨다. 그는 코로나 확진자들의 동선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코로나 맵’을 만들었다. '코로나 맵'은 누적조회 수 1400만회를 기록했다.

이씨는 17일 청와대 업무보고 자리에 특별 초대됐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에 따르면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기획재정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중소벤처기업부ㆍ금융위원회로부터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이동훈 군을 특별히 칭찬해야겠다. 정부가 좀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추켜세웠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4개 부처 장관들의 보고와 이어진 민간분야에서의 성공사례 및 현장 경험 발표를 마친 뒤 예정에 없던 발언 기회를 요청해가며 이씨를 콕 집어 언급했다.

중앙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청와대에서 열린 기재부·산업부·중기부·금융위 업무보고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질병관리본부(질본)를 중심으로 정부는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했지만, 공포ㆍ불안은 확산됐다”며 “그런데 이동훈 학생이 (질본의) 브리핑 정보를 맵으로 딱 보여주면서, 확진자가 움직이는 동선을 눈으로 볼 수 있게 되고, 우리 상황이 어느 정도인지, 얼마나 긴장해야 하는지, 지역은 어디인지, 이런 것을 쉽게 알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질본의 정보들을 정부 홍보 부서 어디선가 초기부터 활용했다면 어땠을까. 정부의 홍보방식에 ‘발상의 전환’을 해야 한다. 특별히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씨는 사례발표에서 “SNS, 미디어에는 공포를 조장하고 선동하는 정보가 많았다. 질본이 데이터를 충분히 제공한 상태라 ‘이런 정보라면 불안감을 해소하겠다’ 싶었다. 국가적 재난 상황은 다음에도 있을 수 있으니 데이터의 공유, 데이터 소통에 관심을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비교적 길게 설명했지만, 이 장면을 요약하면 ‘불안감을 확 줄인 게 대학생 한 명이다. 정부는 왜 그 일을 못 했느냐’는 것이다. 여기엔 코로나19 못잖게 그로 인한 경기 하향을 우려하는 문 대통령의 시각이 묻어 있다. 과도한 불안감 때문에 일상의 경제 활동이 지나치게 위축돼있다는 것이다.

언론을 향한 지적도 나왔다. 문 대통령은 업무보고 모두 발언에서 “불황이 장기화되면 우리 경제뿐 아니라 민생에도 큰 타격이 될 것”이라며 “일부 언론을 통해 지나치게 공포나 불안이 부풀려지면서 경제 심리나 소비 심리가 극도로 위축된 아쉬움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허위 정보를 막아내는 최상의 방법은 정보를 투명하게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 "지금 전주시를 비롯한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피해를 함께 극복하기 위한 건물주들의 자발적인 상가임대료 인하 운동이 일어나고 있다"며 "착한 임대인 운동에 깊이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범정부적인 강력한 지원과 함께 상가 임대인과 임차인 사이에서도 상생의 노력이 함께 펼쳐지기를 바라마지 않는다"고 했다.

이날 ‘확실한 변화, 대한민국 2020! 도약하는 경제, 새로운 미래’를 주제로 진행된 경제부처 업무보고가 이례적으로 생중계됐다. 정부의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통해 불안감을 줄이고 소비 활동을 회복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취지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이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015년 메르스 사태와 비교해 볼 때 인적 희생자는 없는데도 과도한 불안감과 공포감으로 국민의 경제 심리와 소비 활동이 더 위축되고 있다”며 “100조원 투자 프로젝트의 발굴 집행과 같이 경제 정책 방향에서 제시됐던 각종 경제 관련 대책들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