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7250 0372020021758177250 06 0602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31731000 1581931735000 related

[POP초점]"삼삼한 평양냉면 같은"..'날찾아' 박민영, 마음 사로잡을 진한 여운 선사 예정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JTBC 제공


[헤럴드POP=정혜연 기자]박민영 솔직하면서 진정성 있는 답변으로 '날찾아'의 기대감을 높였다.

17일 JTBC 드라마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온라인 생중계 제작발표회에서는 한지승 감독, 박민영, 서강준, 문정희, 이재욱, 김환희가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을 가졌다.

박민영은 "드라마 촬영지가 강원도 북현리 깊은 산속이다. 일주일 동안 지내봤는데 외부인이 아예 없는 마을로 감독님과 스태프들이 너무 예쁘고 고즈넉한 마을을 구현하셨다"라고 전했다. 나중에 드라마 촬영 장소로 관광 명소가 될 수도 있지 않냐는 말에 박민영은 "그러면 좋겠지만 진짜 머니까 각오를 하고 가셔야 할 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날찾아'는 서로에게 많이 미안한 이들이 오랫동안 하지 못했던 말들을 비로소 용기 내어 전하는 이야기로 주인공 목해원(박민영 분)이 사람에게 받은 상처로 얼어붙은 마음이 봄 같은 남자 임은섭(서강준 분)을 만나 따뜻해지는 과정을 그린 드라마다.

박민영은 18살에 겪은 아빠의 죽음과 믿었던 친구와의 어긋난 관계, 서울 생활의 어려움으로 인해 마음을 다쳐 더는 상처받지 않기 위해 마음의 벽을 세우게 된다. 따뜻한 얼굴을 가졌지만 마음은 언제나 추운 날의 윗목 같아 어디든 들어가 몸을 데우고 싶지만 자신을 따뜻하게 안아 달라 애원하고 싶어도 한 번도 그런 말을 해본 적 없는 목해원 역을 맡았다.

이날 박민영은 "어른이 된 해원의 회상 장면이 많이 나오는데 감정선에 아역을 쓸 수 없어서 교복을 입고 연기를 했다. 무리라는 것을 알면서도 시도하게 됐다. 보시기에 조금 불편하실 수 있지만 너그럽게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전했다.

이어 박민영은 내면에 상처를 가진 목해원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이번 작품은 감히 말씀드리면 제 전 작품의 캐릭터가 생각이 안 나실거다. 아픔을 가진 해원이 서서히 주변 사람들로 인해 치유가 되어가는 과정을 볼 수 있다. 해원이라는 아이는 자세히 보아야 알 수 있는 아이라고 생각한다"라고 설명했다.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에 대해 박민영은 "차기작을 고르기 위해 다른 작품들 대본을 읽을 때 이 대본도 보게 됐다. 솔직히 처음부터 확 이끌렸던 것은 아니었다. 다른 작품들보다 밋밋했지만 대본을 덮고 나서 계속 생각이 났다. 여운이 남고, 생각하게 되고, 궁금해지는 작품이었다. 먹는 것으로 비유하자면 삼삼하지만 한번 중독되면 빠질 수 없는 평양냉면 같은 매력이 있다"라고 전했다.

'날찾아'는 각박한 현실 속에서 위로가 되고 따뜻함을 주는 드라마로 진실되고 담담하게 진행되는 스토리에 큰 여운이 남는 작품이다. 원작에 충실하며 상처받은 인물들이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시선과 온기에 위로받는 내용으로 극적인 전개로 시선을 사로잡는 것이 아닌 진정성 있는 스토리로 마음을 사로잡을 드라마다.

한편 밝고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찰떡같이 연기했던 '로코 장인' 박민영이 새로운 연기 변신을 통해 상처 많고 차가운 캐릭터의 내면 연기로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릴 수 있을지 관심이 주목된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