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6361 0562020021758176361 01 0101001 6.2.0-RELEASE 56 세계일보 0 true true true false 1581929241000 1581982743000

보수분열 3년 만에… ‘미래통합당’ 출범

글자크기

한국·새보수·전진 원내 3당 주축 / ‘혁신·확장·미래’ 3대 키워드 제시 / 총선 58일 앞두고 113석 의석 확보

세계일보

“문재인정권 심판” 17일 서울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출범식에서 황교안 대표(가운데), 심재철 원내대표, 정병국·이언주 의원, 원희룡 제주지사 등이 손을 맞잡아 들어올리며 당원 등의 환호에 화답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이 17일 4·15총선을 58일 앞두고 ‘미래통합당(통합당)’ 간판 아래 뭉쳤다. 보수 진영의 통합은 2017년 1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사태로 새누리당이 분열한 이후 3년여 만이다.

통합당의 의석수는 한국당 105석, 새보수당 7석, 전진당 1석 등 113석이다. 더불어민주당(129석)에 이어 원내 2당이다. 이에 따라 이번 총선은 민주당과 통합당,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이 합친 민주통합당(가칭), 정의당, 안철수 전 의원의 국민의당(가칭) 등 5개 정당 구도로 치러지게 됐다.





세계일보

통합당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출범식을 열고 ‘문재인 정권 심판’을 기치로 총선에 임할 것을 다짐했다. 신당이 추구할 가치로는 ‘혁신’과 ‘확장’, ‘미래’ 세 가지 키워드를 제시했다.

이날 통합당 대표로 선출된 황교안 전 한국당 대표는 “새로운 당명인 ‘미래통합’은 우리 대한민국이 걸어가야 할 길이고, 통합신당이 지향하는 가치가 응축된 이름”이라며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자유민주주의를 수호해 달라는 국민의 강력한 외침이 통합당의 출발을 이끌어냈다”고 밝혔다. 이어 “중도와 보수를 포괄하는 자유한국당과 자유민주주의 진영이 국민의 지엄한 명령에 화답해 과거를 딛고 차이를 넘어서 미래를 향해 하나로 결집했다”며 “이제 하나의 목표, 정권심판의 고지를 향해 힘차게 달려가자”고 강조했다.

한국당 등 기존 보수정당과 보수성향 시민사회단체, 일부 청년정당 등 범보수·중도세력이 참여한 이번 통합은 여전히 한국당이 주축이 된 지도부 체제를 벗어나지 못했다는 점에서 ‘반쪽통합’이라는 비판도 받는다. 통합의 또다른 주체인 새보수당의 유승민 보수재건위원장은 이날 출범식에 불참했다.

김민순 기자 soo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