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5582 0032020021758175582 02 0202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56679201 true true true false 1581927714000 1582007978000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사고 재구성…'탱크로리 화재후 연쇄충돌'

글자크기

현장 목격 견인차 기사 박상민씨 "시꺼먼 연기…전쟁터 같았다"

연합뉴스

사고 난 터널
(남원=연합뉴스) 17일 낮 12시 23분께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사매 2터널에서 차량 다중 충돌 사고와 화재가 발생해 소방당국이 현장을 수습하고 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37명이 다쳤다.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남원=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때 전쟁이 난 줄 알았어요. 시꺼먼 연기가 터널에서 쉼 없이 뿜어져 나오더라고요."

견인차 기사 박상민(45)씨는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 상행선 남원 사매 2터널 사고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를 이렇게 묘사했다.

박씨가 현장에 도착한 시각은 사고가 발생한 지 40여분 흐른 17일 오후 1시께.

눈이 쌓인 도로에서 발생한 사고는 대부분 경미하지만 사매터널 사고는 그렇지 않았다.

터널 안에서 질산을 실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불이 났는데, 터널의 상황을 알지 못한 뒤 차량이 속도를 줄이지 않고 달리다 큰 사고로 이어진 것 같다고 박씨는 설명했다.

그는 사방이 찌그러진 차량이 도로에 널려 있고 파편이 곳곳에 흩어져 있어 마치 폭격을 맞은 모습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남원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 중이었고 적설량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5.9㎝였다.

부서진 차에서 나와 굵은 눈발을 맞으며 멍하니 터널을 바라보고 있는 부상자들도 있었다.

연합뉴스

순천완주고속도로 터널 사고 난 탱크로리 차량
(남원=연합뉴스) 정경재 나보배 기자 = 17일 순천∼완주 간 고속도로의 터널에서 차량 다중추돌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30여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은 사고가 난 탱크로리 차량. warm@yna.co.kr



그는 부서진 차량을 가까운 정비소로 옮기며 사고 장소를 수차례 왕복했다.

박씨는 "아직도 터널 안에서 검은 연기가 꽤 많이 나오고 있다"며 "사망자와 부상자와 많아 오늘 안에 사고 처리가 마무리될지 모르겠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사고 발생 시간이 꽤 지났는데도 아직 터널 안에 있는 차량은 옮기지도 못했다"며 "터널 안에 사망자가 더 있다는 이야기도 들린다"고 우려했다.

이 사고로 현재까지 2명이 숨지고 37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탱크로리가 넘어져 화재가 발생했고 뒤따르던 차량이 연달아 부딪힌 것으로 보고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d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