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5490 0822020021758175490 08 0803001 6.1.21-RELEASE 82 비즈니스워치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7542000 1581982265000

'갤S20 공짜폰 마케팅'…이통3사 출혈경쟁 우려

글자크기
이통3사 판매점, 단말기 절반할인 혜택 동시적용 2014년 벌금 부과된 '중고폰 선보상제'와 유사 추가 보조금 더하면 공짜폰도 가능할 전망 [비즈니스워치] 백유진 기자 byj@bizwatch.co.kr

내달 삼성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갤럭시S20' 출시를 앞두고 국내 이동통신사 3사가 신규출시 단말기 예약가입절차 개선 방안을 공동 발표하며 시장 안정화를 꾀했지만, 사실상 과열 경쟁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벌써부터 이통3사 단말 반값할인과 보조금을 더하면 갤럭시S20의 실 구매 금액이 사실상 '0원'이나 다름 없다고 내세우는 대리점도 등장했다. 올해는 이통사들이 5G 마케팅 경쟁에서 벗어날 수 있을지 의문이 드는 대목이다.

17일 서울 강남구 지하상가 휴대폰 판매점을 방문해본 결과 이통3사 공통으로 갤럭시S20의 단말 반값 할인혜택이 마련된 것으로 확인됐다. 아직 정식 사전 예약을 시작하지 않아 혜택명 등 세부 사항은 정해지지 않았지만 3사 공통으로 적용된다는 것이 다수 판매점의 주장이다.

이번 혜택은 선택약정 할인을 적용할 경우 2년 사용 후 반납하는 조건으로 기기값을 반값 할인해주는 것이 골자다. 대신 할부 기간은 48개월로 두고 24개월, 즉 2년 사용 후 단말을 반납해야 한다. 대신 남은 24개월 동안 남은 기기 할부값은 내지 않아도 된다. 통상 단말기 사용기한이 2년 내외인 점을 감안하면 반값 할인인 셈이다.

한 판매점 직원은 "아이폰 같은 경우 중고로 팔아도 이득이지만 갤럭시 모델은 1년 이후에는 중고값이 떨어지는데, 이번 제도를 활용하면 기기값의 절반을 보전받을 수 있어 향후 공시지원금이 나왔을 때보다 훨씬 이득일 것"이라고 말했다.

비즈니스워치

강남의 한 휴대폰 판매점. 기사 내용과는 무관. [사진=백유진 기자]


이는 지난 2014년 이통3사가 선보였던 '중고폰 선보상제'와 유사한 개념이다. 중고폰 선보상제란 단말기 구입 시 합법적으로 제공하는 보조금과 별도로 18개월 이후 반납 조건으로 해당 중고폰 가격을 책정해 미리 보상하는 제도다.

하지만 이 제도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사실상 우회 보조금이나 다름 없고 특정 요금제 사용 시에만 적용돼 이용자 차별행위에 해당한다며 단통법을 위반한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다. 결국 이통3사는 방통위가 사실 조사에 착수하자마자 이같은 혜택을 모두 중단했다.

이번에 도입될 혜택이 앞서 폐지된 중고폰 선보상제와 다른 점은 특정 요금제에만 적용되지 않는다는 점이다. 이통사들이 앞서 방통위 규제의 대상이 됐던 부분을 보안해 선보이는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방통위 관계자는 "당시에도 중고폰 선보상제 자체가 미흡한 것은 아니었고 이통사에서 합리적 가격을 초과해 금액을 제시한 것에 대한 제재였다"며 "보험회사 등을 통한 중고보상 등 현재 이통사에서 제공하는 방식으로 특정 상품을 만들어 합리적인 금액을 통해 제공하면 그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 판매점에서는 보조금까지 지원해 사실상 공짜폰으로 구매하게 해주겠다는 제안도 했다.

128GB 모델 기준 갤럭시 S20 5G 출고가는 124만8500원인데, 2년 사용 후 기기를 반납하면 기기값은 50% 할인한 62만4250원만 내면 된다.

여기에 현재 KT를 사용하는 기자가 SK텔레콤으로 번호이동할 경우 7만원대의 5G 기본 요금제를 사용한다는 조건으로 선택약정을 선택하면 통신사에서 제공하는 요금 할인이 45만원 적용돼 17만4250원이 남는다. 이 남은 금액은 최대 20만원의 보조금을 통해 지원해준다는 것이다.

또 다른 판매점에서는 보조금 대신 유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를 공짜로 주겠다고 했다. 3월 말까지 가입 고객에게 9만9000원에 구매할 수 있는 쿠폰을 제공하는데, 차액을 지원해주겠다는 것이다. 갤럭시 버즈가 있다고 하니, 그에 상응하는 물건을 별도로 주문하거나 현금화도 가능하다고 했다.

이에 대해 한 통신사 관계자는 "20일 사전 예약 시작 전까지 확정된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비즈니스워치

이같은 제도는 잠시 주춤한 5G 이용자 확대에 불을 지필 것으로 기대된다. 단말기 값이 올라가면서 생긴 이용자들의 가격 부담을 덜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기준 이통3사 5G 가입자 수는 450만명 수준으로 당초 목표치였던 500만명을 달성하지는 못했다. 상용회 초기에는 매달 50만~80만명 이상 증가했으나 연말에 가까워질 수록 점차 가입자가 줄어들면서 목표 달성에 실패했다.

이통3사는 이번 제도를 통해 5G 가입자 확보에 사활을 걸 것으로 보인다. 중고폰 선보상제 역시 약 5개월 만에 이통3사 통틀어 56만명의 가입자를 확보하며 인기를 끈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양날의 검'으로 작용해 이통사들의 마케팅 비용 부담은 더욱 커질 전망이다. 지난해 5G 경쟁이 격화되면서 통신3사 영업이익은 모두 감소했다. 지난해 4월 5G 상용화 직후인 2분기 마케팅 비용은 SK텔레콤 7286억원, KT 7116억원, LGU+ 5648억원으로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7%, 20.2%, 11.2% 증가했다.

ⓒ비즈니스워치(www.bizwatch.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