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74726 0522020021758174726 01 0103001 6.1.17-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26100000 1581926145000

이낙연 "겸손 잃은 것 국민들께 미안"…임미리 "사과, 수용하겠다"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민주당만 빼고'라는 제목의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를 고발했다가 취하한 것과 관련해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사과했다.

임 교수는 "수용하겠다"며 사과를 받아들였다. 앞서 임 교수는 지난 16일 "민주당은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킨데 대해 사과하길 바란다"고 공개적으로 사과를 요구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4·15 총선 더불어민주당 후보로 종로에 출마하는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방문을 위해 서울 종로구 부암동 일대를 둘러보고 있다. 2020.02.17 alwaysam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루가 지난 17일 민주당 지도부는 공식적인 사과를 하지는 않았다.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이해찬 대표는 이와 관련 특별히 언급하지 않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도 임 교수 사태를 직접 거론하는 대신 "(민주당에 대해) 더 겸손한 자세로 국민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야 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민심을 경청하며 민심을 챙기는 집권 여당의 모습을 더 많이 보여드리겠다"고만 말했다.

한발 더 나아간 것은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이다. 남 최고위원은 이날 회의에서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과거 권위주의 정권과 맞서 투쟁한 정당"이라며 "임 교수의 성명이 아프게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지속적으로 소통·공감하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롭고 공정한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강조했다.

남 최고위원에 이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도 사과의 뜻을 내비쳤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종로구 선거운동 중 기자들과 만나 "겸손함을 잃었거나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에 대해서는 국민들에게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나부터 더 스스로를 경계하고 주의하겠고, 당도 그렇게 해주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두 사람의 사과 발언이 알려지자 임 교수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통해 "당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나 이낙연 전 총리와 남인순 최고위원의 발언을 의미 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밝혔다.

sunup@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