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9569 0532020021758169569 01 0101001 6.2.0-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19144000 1581920199000

이낙연, '임미리 사태' 사과 "국민들께 미안하다"

글자크기

이 전 총리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사과"

임 연구교수도 "사과 의미 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

남인순 최고위원은 '유감' 표명…당 대표 차원 사과는 없을듯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노컷뉴스

4·15 총선에서 종로에 출마하는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부암동 일대를 찾아 낙후지역 관광지 개발 방안 관련 현장을 둘러보고 있다.(사진=황진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국무총리는 17일, 자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연구교수를 당이 고발했다가 취하한 것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기자들에게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고 말했는데, 겸손함을 잃었거나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를 경계하고 주의할 것"이라며 "당도 그렇게 해주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 전 총리는 자신의 사과에 대해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을 대표해 사과한 것임을 드러낸 셈이다. 민주당 선대위는 이르면 이번 주 중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이 전 총리의 사과가 나오자 임 연구교수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통해 "민주당 당대표의 공식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나, 당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 전 총리와 남인순 최고위원의 발언을 의미 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당 대표 차원의 공식 사과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윤호중 당 사무총장은 "임 연구교수 건으로 추가 논의되고 있는 것은 없고, 공식 사과 등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앞서 남인순 최고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임 교수 사태가 마음을 아프게 한다. 민주당이 더 잘하겠다. 더 낮은 자세로 소통·공감하며, 민생 챙기며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애써나가겠다"며 유감의 뜻을 나타냈다.

그러나 고발인이기도 한 당 대표 차원의 입장 표명이 없어 사과의 진정성 문제가 제기됐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