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3621 0252020021758163621 02 02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1907559000 1581931206000

종로구서만 확진자 5명, 2명은 감염경로도 몰라… 우한폐렴 수퍼 전파지 되나

글자크기
확진자 30명 중 종로구 거주자만 5명
21번 환자도 명륜동 교회서 6번 환자와 접촉
29번, 경로당·기원 등 다녀…30번은 서울대병원 외래 진료

지난 16일 우한 폐렴(코로나 19)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남·82) ·30번(여·68) 환자 부부가 당국의 방역망 밖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면서 이들 부부가 생활해 온 서울 종로구 일대가 '수퍼 전파지'가 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20일 국내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17일 현재까지 서울 종로구에서만 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조선일보

17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29번째 환자와 그의 아내인 30번째 환자가 격리된 종로구 서울대병원 앞./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특히 29·30번 환자 부부는 어떤 경로로 감염이 됐는지, 그동안 누구와 접촉했는지도 아직 파악되지 않았다. 의료계에서는 종로구 일대에서 지역 감염이 확산할 수 있어 방역 대책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17일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등에 따르면 29번·30번 환자 부부는 서울 종로구 숭인 1동에 살면서 이화동 노인복지관을 통해 인근 지역 독거노인의 도시락 배달 봉사를 해왔다. 29번 환자가 주로 봉사를 해 왔던 지역은 종로1·2·3·4가동으로, 창신동이나 숭인동에서도 봉사활동이 있었다.

또 숭인 1동 주민센터 내 경로당(노인회관)이나 신설동 기원 등도 자주 다닌 것으로 알려졌다. 경로당은 이날부터 일주일간 폐쇄됐다. 신설동 기원은 29번 환자가 증상이 나오기 전 다녀간 것으로 파악돼 정상 운영 중이다.

29번 환자는 지난 16일 새벽 서울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기 전까지 동네 의원 2곳을 방문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29번 환자가 찾았던 동네병원 2곳 중 1곳은 창신동 한 내과의원으로, 이 병원에서 29번 환자는 심근경색 진단을 받아 응급실을 찾았다. 현재 해당 병원은 진료를 중단한 채 방역 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의료진은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29번 환자는 고려대 안암병원 응급실에서도 다른 환자들과 격리되지 않은 상태로 4시간가량 머물렀다. 이에 따라 고려대 안암병원은 응급실을 폐쇄하고 현장에 있던 의료진 36명을 자가 격리 조치했다. 29번 확진자와 접촉한 환자들도 1인실에 격리 조치하고 있다.

부인인 30번 환자의 동선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하지만 지난 3일과 8일 두 차례 종로구 혜화동 서울대병원에서 외래 진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서울대병원도 전날 30번 환자의 검사 과정에 참여한 의사와 임상병리사 등 의료진 3명을 자각 격리 조치한 것으로 전해졌다.

방역당국은 현재 29·30번 환자의 감염 경로와 동선(動線) 등을 조사하고 있다.

지금까지 전체 확진자 30명 중 종로구에 거주하는 확진자는 모두 5명이다. 29·30번 환자 외에 6번 환자(남·55)와 그의 아내인 10번(여·54) 환자와 아들인 11번 환자(남·25)가 종로에 살고 있다. 6번 환자는 확진 전인 지난달 26일 명륜교회 예배에 참석하고, 가족들과 함께 종로구 식당 등에서 식사를 한 것으로 파악됐다. 6번 환자와 가족들이 다녀갔다는 식당들은 이미 방역이 끝난 상태로, 접촉자들의 자가 격리도 종료됐다. 11번 환자는 지난 11일 우한 폐렴에서 완치돼 퇴원했다.

조선일보

29번째 우한 폐렴 환자가 다녀간 것으로 알려진 성북구 고려대 안암병원은 확진 판정 이후 응급실을 폐쇄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1번 환자(여·59)는 종로구에 아닌 성북구에 살지만 종로 지역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그는 6번 환자가 다녔던 종로구 명륜동 명륜교회에 다니다 지난달 26일 6번 환자와 접촉한 것으로 알려졌다.

종로구가 지역사회 감염의 매개체, 이른바 ‘수퍼전파지(地)’가 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 방역 당국은 일단 판단을 유보한다는 입장이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가 진행 중인 관계로 지역사회 감염 판단에 대한 섣부른 판단은 적절하지 않다"며 "지역사회 감염 판단과 별개로 우리와 교류빈도가 적지 않은 국가들에서 감염 경로가 명확히게 나타나지 않은 확진 사례들이 다수 나타나고 있는 점은 감안해야 한다"고 했다.

종로구 측은 방역망을 벗어난 우한 폐렴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아직 마땅한 대책은 없다는 입장이다. 29·30번 환자의 이동 동선 등에 대한 질병관리본부의 안내도 이날 오전까지 없었다고 한다.

종로구 관계자는 "종로구는 고령 인구가 전체의 16%쯤으로, 다른 지역보다 높은 편"이라며 "질본 측에서 접촉 이력 있는 사람을 통보 받으면 자가 격리를 지원하고, 주민들에게는 문자 메시지나 모바일 메신저 등으로 ‘확진자 발생으로 주의해 달라’는 내용을 전달하고 있다"고 했다.

[박진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