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60029 0372020021758160029 01 0101001 6.1.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02763000 1581902768000

이해찬 “총선 후 대대적 檢조사 있다는데 선거법 철저 준수하라”…칼럼 논란엔 ‘침묵’

글자크기

이해찬 대표 당 공정 공천 강조

이인영 원내대표는 미래통합당 출범에 혹평

[헤럴드경제=최정호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임미리 교수 고발과 관련한 논란에 침묵을 지켰다.

이 대표는 17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지난 주 후반부터 당 안팎에서 논란이 되고 있는 임 교수 고발 사태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다. 대신 “공천 혁신을 언론에서 물갈이라 하는데 사람을 대상으로 그런 용어를 쓰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며 “공정한 경선을 통해 현역 20% 교체 될 수 있는 질서 있는 혁신이 진짜 혁신공천이며, 앞으로도 정당들이 가야할 길”이라고 강조했다.
헤럴드경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이인영 원내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금태섭 의원 지역구 등 몇몇 곳을 추가로 전략공천지역으로 지정하자, 비문 현역들에 대한 불이익 주기라는 비판이 나오는 것을 차단한 것이다. 이 대표는 또 “검찰이 선거 끝나고 대대적인 수사를 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들리는 만큼, 선거법을 철저히 준수하길 바란다”고 했다. 검찰에 대한 견제성 발언으로 풀이된다. 검찰은 지난 10일 윤석열 검찰총장 주재의 전국 지검장 회의에서 21대 총선을 앞두고 금품수수, 여론조작, 공무원과 단체 등의 불법적인 개입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하기로 의견을 모은 바 있다.

이인영 원내대표 역시 임 교수 사태에 대한 입장 표명 대신 이날 새로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이 원내대표는 “새로운 야당 탄생을 환영해야 하지만, 쓴소리를 할 수 밖에 없다”며 “야당에는 새 인물, 새 비전이 잘 보이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한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임미리 교수 고발과 관련, “더불어 민주당의 공식 사과는 없을 듯하다”고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 싸움 계속해야 좋을 것 하나 없을 텐데 당이 문빠(문 대통령 팬)들에게 발목이 잡혀있으니 잘못된 것 알면서도 오류를 수정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은 이미 오래 전에 자기점검 능력 자기 객관화 능력을 잃었다”며 “민주당과 지지자들의 정치적 소통의 방식은 자유주의적이지 않다. 전체주의적이다”라고 덧붙였다.

choij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