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54636 0672020021758154636 06 0601001 6.1.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1889842000 1581889867000 popular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관종? 선택 존중하는 인식변화 있길" (전문)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임현주 아나운서 SNS


아시아투데이 박아람 기자 = 임현주 MBC 아나운서가 '노브라데이' 체험 후 일부 악플러의 반응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16일 임현주 아나운서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 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니까요"라고 말했다.

임현주 아나운서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어요.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해 보는 것이었습니다. 브래지어를 경험해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라고 전했다.

이어 "노브라데이를 통해 제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죠.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습니다"라며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지난 13일 방송된 MBC '시리즈M'의 '별의별 인간 연구소'에서 '노(NO)브래지어 챌린지' 일환으로 브래지어를 착용하지 않은 채 '생방송 오늘 아침'을 진행하는 모습을 공개했다.

임현주 아나운서는 방송 후 SNS를 통해 후기 글을 게재했고, 많은 누리꾼의 지지를 얻었다. 하지만 일부 누리꾼은 '관종이다'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한편 임현주 아나운서는 2011년 JTBC를 거쳐 2013년 MBC로 자리를 옮겼다. 2018년 4월 12일 둥근 뿔테 안경을 쓰고 MBC 아침 뉴스 '뉴스투데이' 앵커로 나서, '여성 앵커는 안경을 쓰지 않는다'는 그간의 고정관념을 깨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다음은 임현주 아나운서 SNS 글 전문.

'브래지어를 안 한다고 누가 뭐라고 했니, 그냥 조용히 혼자 안 하면 되지 왜 했네 안 했네 이야기 하는지, 관종이네’ 하는 댓글들을 보며. ⠀

#

노브라 챌린지로 참여한 방송에서 한정된 시간으로 온전히 전하지 못한 후기를 글을 통해 공유하고자 했습니다. 노브라가 선택이라는 건 당연히 알고 있었지만 하루를 온전히 경험하는 것은 또 다른 차원의 것이었고, 그렇게 방송을 통해 경험한 것을 함께 이야기 하고 나누는 것은 제 직업으로서도 의미있고 할 수 있는 역할이니까요. ⠀

#

방송에서도 노브라에 대해 ‘좋네 아니네’ 어떠한 결론도 내리지 않았어요. 다만 브래지어를 '꼭' 해야 하는가에 대한 의문을 실험 해 보는 것이었습니다. 브래지어를 경험 해 보지 않은 남성들은 그에 대한 고충을 이해하고, 여러 망설여지는 이유로 언제 어디서건 대부분 브래지어를 하고 생활하던 여성들은 온전히 해방되어 보는 것. 아무렇지 않다가 노브라 라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어색해지는 이유에 대해 함께 이야기 해 보는 것. 이것이 우리에게 알게 모르게 터부시 되는 주제는 아니었을까? ⠀

#

노브라데이를 통해 제가 느낀 것은 '브래지어를 원하지 않을 때는 하지 않아도 되는구나. 다만 아직까지는 용기가 필요하구나.’ 너무 당연해 보이는 결론이죠.

하지만 그것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온전히 인식하는 것은 중요한 변화였습니다. ⠀

불편하다면 스스로 선택하고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인식의 변화.

용기가 필요했던 누군가에겐 서로의 계기가 되어주고.

그에 발맞추어 노브라를 바라보는 시선도 선택을 존중한다는 인식으로 나아갔으면 하는 바람. ⠀

#

1970년대를 배경으로 한 영화 ‘우리의 20세기’에서 애비는 여럿이 저녁을 먹는 테이블에서 생리 때문에 배가 아프다고 말해요. 생리하는 건 알겠는데 그런 말을 여기에서 꼭 해야 하느냐는 말을 듣자, 애비는 생리는 자연스러운 것이라며 다같이 외쳐 보자고 말합니다. ‘그냥 생리라고 말해, 별거 아니야.’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