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7339 1112020012957767339 04 0402001 6.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2139000 1580282153000

호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배양 성공···"백신 개발에 중대 역할 할 것"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한 폐렴’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호주의 한 연구소에서 재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2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호주 ABC방송을 인용해, 지난 24일 호주 멜버른대학교의 피터 도허티 감염·면역 연구소(이하 도허티 연구소) 연구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로부터 바이러스를 얻어 이날 추가로 배양해냈다고 보도했다.

이는 중국 밖 연구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재생산된 최초의 사례로, 연구진은 배양한 바이러스 샘플을 세계보건기구(WHO)를 비롯해 전 세계 연구소와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샘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됐지만 증상은 나타나지 않는 사람들을 가려내는 항체 검사를 개발하는 데에도 사용될 예정이다.

도허티 연구소의 부소장인 마이크 캐턴은 “이 샘플들은 앞으로 백신 개발 작업에 중대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감을 보였다.

앞서 세계 최초로 중국의 한 연구소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를 재생산했지만, 이들은 외부에 바이러스 샘플을 공유하지 않고 유전자 서열 정보만 공개했다. 도허티 연구진은 이 정보를 바탕으로 바이러스를 재생산해낼 수 있었다.

한편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9일 0시 기준 중국 31개 성에서 ‘우한 폐렴’ 확진자 5,974명, 사망자 132명이라고 발표했다. /안정은기자 seyoung@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