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6696 0032020012957766696 01 0107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80281053000 1580281066000

한중외교장관 통화…강경화 "한국인 귀국 등 안전확보 협력을"(종합)

글자크기

왕이 "한국의 도움에 감사…한국 포함해 외국인 안전 보장할 것"

연합뉴스

한중 외교장관
[연합뉴스 자료 사진]



(베이징·서울=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정아란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8일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이 확산하는 가운데 현지 체류 한국인 귀국 지원 등 안전 확보를 위해 중국 측이 계속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은 이날 오후 9시부터 30분간 왕 국무위원과 통화에서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중국 내 한국인 보호, 중국 측에 대한 필요한 지원, 양국 정상·고위급 교류 등 상호 관심 사안을 논의했다.

강 장관은 중국 정부의 적극적인 조치를 통해 이번 사태가 조속하고 원만하게 수습되길 기대하면서 그 과정에서 한국 정부도 필요한 물자 지원 등 협력을 적극적으로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오는 30∼31일로 예상되는 후베이성(湖北)성 우한(武漢) 교민 수송용 전세기편을 통해 마스크 200만개, 방호복·보호경 각 10만개 등 의료 구호 물품을 중국 측에 우선 전달할 계획임을 앞선 브리핑에서 밝혔다.

왕 국무위원은 중국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 있음을 소개하고 중국 내 한국인 보호를 위한 협력을 포함해 대응 과정에서 한국 정부와 긴밀하게 소통·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 정부 지원 의사에도 고마움을 표했다.

외교부는 "양 장관은 올해 정상 및 고위급 교류가 한중관계를 한 단계 도약시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데 공감하고, 이번 위기를 함께 극복하면서 관련 준비를 위한 각 급의 소통과 협의를 가속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중국 외교부 또한 29일 양국 외교장관이 통화한 내용을 공개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통화에서 "시진핑 주석이 직접 지도에 나선 가운데 우리는 거국적인 체제를 구축해 전염병 상황에 결연히 대응하고 있다"면서 "각 분야의 작업이 효과적으로 추진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왕 국무위원은 "중국 인민은 어떠한 어려움도 두려워하지 않으며 우리는 조속히 전염병과 전쟁에서 이겨낼 능력이 있다고 자신한다"고 밝혔다.

그는 "한국이 중국에 필요한 도움을 준 데 감사한다"면서 "중국은 계속해서 투명하게 공개함을 원칙으로 하고 책임감 있는 태도로 국제 사회와 협력할 것이며 한국을 포함한 재중 모든 외국인의 건강과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양국은 올해 상반기 중에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 방한을 조율 중이다.

또 한국이 올해 호스트를 맡은 한·중·일 정상회담이 예정대로 열리게 되면 리커창(李克强) 총리도 방한할 것으로 보인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