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6530 0912020012957766530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80280812000 1580280827000 related

文대통령,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삼정검' 수여

글자크기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이 29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준장 진급자 삼정검 수여식에 참석해 수여대상자들의 경례를 받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급자, 호국·통일·번영 '삼정(三精)' 정신 되새겨

[더팩트ㅣ청와대=신진환 기자] 군 통수권자인 문재인 대통령은 29일 준장 진급자 77명에게 장군의 상징인 '삼정검'을 수여했다.

삼정검 수여식은 대통령이 군 통수권자로서 장성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수여함으로써 육군, 해군, 공군 3군이 일체가 되어 호국·통일·번영의 정신을 달성하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헌신한다는 각오와 의지를 새로이 다지기 위한 행사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육군 53명, 해군·공군 각 11명, 해병 2명 등 장성 진급자들에게 삼정검을 수여했다. 이번 수여식은 안중근 의사의 유묵인 '위국헌신 군인본분(‘爲國獻身 軍人本分: 나라를 위해 몸을 바침은 군인의 본분이다)라는 제목 아래 거행됐다.

특히 올해 수여식에서는 처음으로 '삼정(三精)의 다짐'이라는 의식이 진행됐다. '삼정(三精)의 다짐'은 삼정검을 받은 육·해·공군 3군의 진급자 전원이 다시 한 번 삼정(三精)의 정신을 되새겼다. 이들은 "우리는 호국·통일·번영을 이룩한다"를 제창하며 삼정의 정신을 다짐했다.

삼정검 수여식이 끝난 뒤에는 준장 진급자들을 축하하는 환담 행사가 열렸다. 주인공인 준장 진급자 77명을 대표하여 5명이 소감을 발표했다.

해병 9여단장 진규상 준장은 "국민과 부하장병을 위해 필요한 모든 일들을 현장위주로 지휘하는 실무형 장군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공군 항공자원관리단장 권혁 준장은 "장군으로서 부여되는 지위와 권위뿐 아니라, 국민이 기대하고 요구하는 더 높은 충성심과 명예심을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국민의 자존심을 지키는 데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방위사업청 전투함사업부장 정삼 준장은 "장군에게는 무한한 책임감과 사명감, 청렴성이 요구되므로 오직 국가와 국민만을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특히 육군 준장(진) 김용필 장군은 유일하게 어머니와 함께 참석했으며 어머니인 이명례 여사가 직접 소감을 발표했다.

문 대통령은 진급자 가족분들에게도 꽃다발을 전달하면서 군인의 가족으로서 국가 안보에 헌신하고 있는 이들의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함께 전했다.

shincombi@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