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58630 0032020012957758630 03 0306001 6.2.0-RELEASE 3 연합뉴스 48261392 false true true false 1580267364000 1580339922000

9·13 대책·고령화 여파…인구이동률 47년 만에 최저

글자크기

작년 국내인구이동…수도권 3년째 순유입, 서울은 30년째 순유출

(세종=연합뉴스) 이 율 기자 = 지난해 국내 읍면동 경계를 넘는 거주지 이동이 거의 반세기 만에 가장 뜸해졌다.

고령화 등에 따른 장기적인 감소 추세가 이어지는 가운데 9·13 대책 여파로 주택매매가 감소한 영향으로 분석됐다.

반면 수도권 인구 유입은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서울 인구는 30년째 순유출을 이어갔다.

연합뉴스

인구이동[연합뉴스 자료]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보면 작년 인구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19만3천명(2.6%) 감소한 710만4천명이었다.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3.8%로 0.4%포인트 하락, 1972년(11.0%) 이후 47년 만에 가장 낮았다.

김 진 통계청 인구동향과장은 "이동 성향이 높은 연령대인 20~30대 인구는 감소하는 추세인 반면, 이동 성향이 낮은 60대 인구는 늘어나는 추세고, 경제성장률이 둔화해 인구이동률이 낮아지는 추세를 보이고 있다"면서 "전년에 비해서는 9·13 대책 등의 영향으로 주택매매가 감소해 이동자수가 줄었다"고 말했다.

1990년대 20%대를 웃돌던 인구이동률은 2000년대 중반 이후 뚜렷한 하락세를 나타내고 있다.

지난해 인구이동 사유별로 보면 주택을 사유로 한 인구이동자 수가 16만3천명 줄었다. 지난해 주택매매량은 전년보다 6.0%(5만1천건), 신규입주 예정 아파트 수는 11.6%(5만3천건) 각각 감소했다.

인구이동 사유를 비중으로 따지면 주택(38.8), 가족(23.8%), 직업(21.6%) 등 순이었다.

시도 내 이동인구(471만9천명)는 3.0%, 시도 간 이동인구(238만5천명)는 1.8% 각각 줄었다.

시도별 전입률을 보면 세종(25.3%)이 가장 높았다. 이어 광주(15.0%), 서울(14.9%), 경기(14.9%) 등 순이었다. 전출률은 세종(18.0%), 대전(15.5%), 서울(15.4%) 등 순으로 높았다.

전입이 전출보다 많아 순유입이 발생한 시도는 경기(13만5천명), 세종(2만4천명), 제주(3천명), 충북(3천명), 강원(2천명) 등 5개였다. 경기·세종·제주·충북은 전년보다 순유입이 감소했다.

순유출이 발생한 시도는 서울(-5만명), 대구(-2만4천명), 부산(-2만3천명) 등 12개 시도였다.

인구 대비 순이동자 비율을 보면 순유입률은 세종(7.3%), 경기(1.0%), 제주(0.4%) 순으로 높았고, 순유출률은 대전(-1.1%), 대구(-1.0%), 울산(-0.9%) 순으로 높았다.

서울은 10∼20대 이외 모든 연령층에서 순유출을 기록했다. 서울의 인구 순유출은 1990년부터 30년간 단 한해도 빠지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서울 전입자의 50.9%는 경기에서 들어왔고 서울 전출자의 63.6%는 경기로 나갔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8만3천명이 순유입됐다. 공공기관 지방 이전 요인이 줄어들며 2017년(1만6천명) 순유입으로 전환한 뒤 2018년(6만명)에 이어 순유입 규모가 더 커졌다.

지난해 12월 총이동자 수는 64만6천명으로 1년 전보다 4.6% 늘었다. 인구이동률은 14.8%로 1년 전(14.2%)보다 0.6%포인트 증가했다.

연합뉴스

[그래픽]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
(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통계청이 29일 발표한 '2019년 국내인구이동통계'를 보면 작년 인구이동자 수는 전년보다 19만3천명(2.6%) 감소한 710만4천명으로 인구이동률(인구 100명당 이동자 수)은 13.8%로 0.4%포인트 하락, 1972년(11.0%) 이후 47년 만에 가장 낮았다. 인구 대비 순이동자 비율을 보면 순유입률은 세종(7.3%), 경기(1.0%), 제주(0.4%) 순으로 높았고, 순유출률은 대전(-1.1%), 대구(-1.0%), 울산(-0.9%) 순으로 높았다. yoon2@yna.co.kr



yuls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